Los Angeles

70.0°

2019.08.26(Mon)

증시에도 FBI국장 해임 여파

[LA중앙일보] 발행 2017/05/11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05/10 20:24

뉴욕증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전격 해임했다는 소식에 투자심리가 악화되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10일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서 전 거래일보다 32.67포인트(0.16%) 내린 2만943.11에 거래를 종료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일 대비 2.71포인트(0.11%) 뛴 2399.63에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56포인트(0.14%) 상승한 6129.14에 거래를 마쳤다. 마킷워치는 "코미 국장 해임 소식은 분명히 긍정적이지 않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뉴욕증시_세계 한국 증시 관련기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