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6°

2018.09.25(TUE)

Follow Us

"트럼프 행정부, 불체자 구제안 검토"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5/1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5/12 18:58

자문위원 로드리게즈 목사, 방송 인터뷰서 밝혀
"전과 없고 일하는 경우 영주권까지는 허용 방침"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불법체류자 구제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성사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국히스패닉리더십콘퍼런스(NHCLC) 회장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새뮤얼 로드리게즈 목사는 11일 기독교 방송인 CBN과의 인터뷰에서 "백악관과 불체자 구제 조치를 포함하는 이민 개혁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구제안은 범죄 전과가 없고 현재 일을 하고 있으며 정부 지원 프로그램에 의존하고 있지 않을 경우 영주권까지 취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 시민권 취득을 위해서는 본국으로 돌아가 처음부터 다시 이민 절차를 밟아야한다. 로드리게즈 목사는 "시민권은 불허하되 영주권까지 허용하는 서류미비자 구제 조치는 강경보수파 공화당 하원의원들의 모임인 프리덤코커스로부터도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리덤코커스는 오바마케어를 폐지하고 트럼프케어로 대체하려는 하원 법안에 제동을 걸었다가 결국 수정안을 이끌어낸 후 통과시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을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때문에 이 모임의 지지 여부가 이민 개혁에서도 중요하다.

NHCLC는 히스패닉 교회 4만 여 곳이 회원으로 가입된 영향력 있는 단체 중 하나다. 로드리게즈 목사는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의 종교자문위원회 미팅에서 백악관과 이민개혁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현재 구체적인 내용을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백악관 외에도 법무부와 국토안보부 등이 이민 개혁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트럼프 반이민정책-불체신분 두렵다-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