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6.9°

2018.02.21(WED)

불체자 매일 400여명 체포

서승재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05/1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5/17 20:21

트럼프 취임 후 37% 증가
1~4월 4만1318명 붙잡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이민세관단속국(ICE)의 불체자 체포 건수가 40%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ICE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부터 4월 29일까지 실시한 범법이민자 단속 작전을 통해 4만1318명을 이민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6년 1월 24일부터 3월 30일까지 같은 작전을 통해 체포된 3만28명보다 37%가 늘어난 것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100일간 하루 평균 400명 넘게 체포된 것이다. 체포자 중 한인 유무 여부는 보도자료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다수의 불체 또는 전과 한인들도 체포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토머스 호먼 ICE 국장 대행은 "트럼프 대통령이 발동한 공공 안전과 국가 안보에 위협적인 범법이민자 단속 및 추방 행정명령에 따라 단속을 실시한 것"이라며 "이번 단속을 통해 체포된 이민자의 75%는 살인과 폭행, 성범죄, 마약범죄를 저지른 전과자"라고 밝혔다.

이번 단속 체포자 중 전과자는 3만473명으로 전년도 2만5786명보다 20% 가까이 급증했다. 이중 살인과 성폭행, 납치, 폭행 등의 강력 범죄 전과자는 2700명이었다. 수배중 적발된 이민자는 1만2766명으로 지난해 8381명보다 50%가 늘었다.이번 단속 체포자 중 단순 불체자는 1만800명으로 전년도 같은 작전을 통해 체포된 4200명보다 3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관련기사 트럼프 반이민정책-불체신분 두렵다-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