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

2018.09.25(TUE)

Follow Us

"트럼프, DNI·NSA국장에도 러 스캔들 은폐 압력"

이경희 기자
이경희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5/2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05/23 17:30

WP, 전·현직 관리 4명 폭로 보도
"내통 증거 없다고 발표하라 요구
두 정보기관 국장들은 거부"

코츠 DNI 국장(左), 로저스 NSA 국장(右)

코츠 DNI 국장(左), 로저스 NSA 국장(右)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이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뿐 아니라 대니얼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과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에게도 러시아 내통 의혹을 부인하라는 압력을 넣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막기 위해 코미 전 국장을 해임했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는 가운데, 수사를 덮으려 한 새로운 정황이 포착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인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상원 정보위원회의 출석 요구를 거부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수사에 대비할 변호인단 구성에 돌입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 익명의 전.현직 관리 4명을 인용해 "트럼프가 코츠 국장과 로저스 국장에게 지난해 자신의 선거 캠프 관계자들이 러시아와 내통했다는 증거가 전혀 없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밝히라고 요구했다"며 "그러나 두 사람은 이를 받아들이는 게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NSA의 로저스 국장은 대통령과 통화 내용을 실시간으로 기록했다고 한다. 대통령이 FBI 국장에게 수사 중단 압박을 넣었다는 내용의 '코미 메모'에 이은 또다른 폭로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플린 전 보좌관은 불리한 증언을 거부할 수 있다는 묵비권을 규정한 수정헌법 제5조를 근거로 의회 출석을 거부했으며, 대중의 분노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을 이유로 러시아 스캔들 관련 자료 제출도 거부했다.

플린은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전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와 수차례 접촉해 '대 러시아 제재 해제'를 논의한 것과 이를 상부에 거짓 보고한 점이 드러나 취임 25일 만에 경질됐다. 이후 그가 터키 정부를 위한 로비 활동을 벌인 것과 대선 당시 러시아 기업에서 강연료를 받은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더욱 궁지에 몰리게 했다. 플린은 대선 직후 터키로부터 56만 달러를 받고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공격을 지연시켰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또 러시아 정부가 재정을 지원하는 RT 방송사로부터 강연료로 4만5000달러을 받고도 공직자 재산 신고에서 누락시켰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플린의 경질 이후에도 그를 감쌌다. 코미 전 FBI 국장에게 수사 중단 압력을 행사했고, 통하지 않자 코미를 해임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결국 러시아 스캔들은 특별검사 도입으로 이어졌다.

한편, 러시아 스캔들의 특별검사 수사와 의회 조사에 대비해 트럼프 대통령은 변호인 선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관련기사 트럼프 러시아 내통 특검 탄핵 기류-8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