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2.26(Wed)

[독자 마당] 시대 변화와 노인

[LA중앙일보] 발행 2017/05/25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7/05/24 19:40

박영혜·리버사이드

변화가 빠른 시대다. 생활 방식뿐 아니라 법, 특히 여성의 인권이 변하고 있다.

4월 초였다. 남편이 타주의 젊은 목사님의 전화를 받았다. 목사님이 갑자기 교회를 떠나야 한다는 이야기였다. 나중에 들으니 미국의 교회법을 잘 몰랐던 목사님의 실수였다.

그 교회 성도의 남편이 가끔 여자 성도들의 몸을 터치했다.

이야기는 노회까지 알려졌다. 목사님은 보고 의무를 알지 못해 보고를 안 했던 것이 문제가 되어 일이 커졌다.

장로교 교단에서는 3년에 한 번씩 목회자들에게 성범죄 예방 교육을 한다. 반갑다고 여자 성도의 손을 먼저 잡는 것도 조심 사항이라고 들었다. 십 오륙 년 전 오렌지 카운티 우리 집 맞은편에 한국전 참전용사인 필리핀계 할아버지가 사셨다. 그 내외는 우리 시부모 같은 나이에 명절엔 자신들의 전통 음식도 가져다 주고 늘 친절했다.

그후 우리는 이사를 했다. 가끔 옛집에 갈 일이 있었는데 새 테넌트가 자기 아들이 그러는데 그 할아버지가 성범죄자라고 했다. 믿을 수 없다 했더니 아들이 경찰이라며 웹사이트를 가르쳐 주었다. 몇 달 전 그곳의 이웃 말에 의하면 그 할아버지는 어떤 성적 폭행을 한 것이 아니라 10대 여자아이에게 성희롱적인 말을 한 것이라 했다.

구십이 넘은 할아버지는 시대의 변화도, 새로운 법도 몰라 옛날처럼 여학생에게 성희롱적인 말을 해 평생 성범죄자로 산다.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는 사는 동안 시대의 변화를 무시하고 살 수는 없다는 생각을 하게 한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