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2.24(Mon)

[독자 마당] 인간의 본색

[LA중앙일보] 발행 2017/05/30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7/05/29 18:45

서효원·여행가

사람은 누구나 자기의 본색을 숨기고 산다. 사람은 이기적인 동물이어서 누구나 본색은 그리 아름답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본색이 드러날 때가 있다. 방어벽이 무너졌을 때다. 그 대표적인 것이 술 취했을 때와 노름할 때다. 술 취하면 물리적인 벽이 무너져 버리고 노름을 하게 되면 돈을 잃기 싫어하는 인간의 본능이 드러난다.

집사람은 겉으로 보기에는 아름답고 착하다. 그러나 명절날 식구가 모여서 노름할 때 화투짝을 슬쩍 바꾸는 것을 여러 번 보았다. 79세인 나는 지금도 고스톱을 칠 줄 모르기 때문에 옆에서 얼마든지 노름꾼의 동태를 살펴볼 수가 있다.

맥아더 공원에서 할머니 한 분을 만났다. 나는 여자에게 먼저 말을 걸지 않는다. 특히 한인에게 먼저 말을 걸지 않는다. 자칫 핀잔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한인 할머니는 여러 번 얼굴을 대해서 친숙하게 됐기 때문에 핀잔 걱정 안 하고 물었다.

"지금 연세가 얼마나 되었어요?" "내일모레면 100이에요." 한데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한 마디를 덧붙인다. "곧 죽어야 할 텐데."

시간이 더 흘러서 할머니와 더 친해졌다. "할머니, 깡통도 잘 줍고 잘 걸으시네요?" "그래야 오래 살지요." 할머니가 드디어 본색을 드러낸 것이다. 내가 "150세까지 사세요"라고 했더니 얼굴이 환해지면서 미소 짓는다. 할머니의 얼굴은 젊은 여자보다도 더 아름다워졌다. 그러고 보면 본색을 드러내는 게 꼭 나쁜 일도 아니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