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1.19(Sun)

"러, 미 대선 투표시스템도 해킹 시도"…국가안보국 기밀 유출자 체포

[LA중앙일보] 발행 2017/06/07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6/06 22:39

정보분석기관 직원 위너
트럼프 정부 들어 첫 기소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해킹과 관련한 국가안보국(NSA)의 비밀 보고서를 언론사에 유출한 정보 제공자가 체포 기소됐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에서 정보 유출 혐의로 기소된 첫번째 사례다.

유출된 NSA의 비밀 보고서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러시아의 군 정보국(GRU)이 2차례에 걸친 사이버공격을 통해 미국내 선거 관련 정보를 확보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16년 8월 투표자 등록과 관련된 소프트웨어 개발회사에 침투해 투표자들의 이메일 주소 등을 확보했고, 10월 하순에는 122개 지역 선거사무소에 이메일을 보내 해킹프로그램이 설치되도록 했다는 것이다.

지난달 5일 작성된 이 보고서는 인터넷 언론사인 인터셉트에 의해 5일 처음 보도됐다. 인터셉트는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보고서가 접수됐다고 했지만, 보도 직후 법무부는 리얼리티 리 위너(25·사진)를 정보 유출자로 지목했다.

위너는 정보분석기관인 플러리버스 인터내셔널의 직원으로, 지난 2월 13일부터 조지아주 정부 시설에서 극비 정보를 다루는 일을 했다. FBI 조사에서 "보고서를 출력했고, 이를 언론사에도 보냈다"고 자백한 것으로 밝혀졌다. 위너는 공군에서 6년간 복무했다.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기밀 정보에 대한 신뢰와 보호약속 의무를 위반하 사람은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위너는 유죄가 인정되면 최고 10년형까지 선고받을 수 있다.

뉴욕타임즈는 "이번 기소는 트럼프 행정부의 기밀유출 사안에 대한 강력한 단속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밀 유출이 정부를 훼손하고 있다"고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위너의 기밀 유출로 러시아군 정보당국이 미국의 투표시스템을 직접 겨냥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러시아의 대선 관련 해킹이 예상보다 훨씬 더 광범위하고 깊숙하게 이뤄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NSA는 보고서에서 러시아군 정보당국이 부재자 투표 관련 계정도 해킹하려고 시도했다며 "계정을 만들어 합법적인 시스템을 베끼려고 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같은 공격은 지난해 8월부터 대선 수일 전까지 이뤄졌다. 보고서는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미국과 주요 동맹 5개국 정보협력체인 '파이브 아이스(Five Eyes)'만 공유하는 기밀로 분류됐다.

관련기사 트럼프 탄핵 기류 기후협약 탈퇴-9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