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5°

2018.09.25(TUE)

Follow Us

'네이비실' 출신 한인 의사, 예비 우주비행사되다…매사추세츠 제너럴병원 레지던트 조니 김씨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6/08 15:18

NASA 지원해 1500대 1 경쟁률 뚫고 선발돼

미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실' 출신 한인 의사가 미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 후보에 올랐다.

NASA가 7일 발표한 2017 우주비행사 후보 12명 중 조니 김(33·사진)씨가 유일한 한인으로 선발됐다. 경쟁률은 1500대 1. 캘리포니아주 LA에서 태어나고 자란 김씨는 산타모니카 고교 졸업 후 해군에 입대해 엘리트 특수부대인 네이비실에서 활약했다.

해군 특수부대 중동 파병, 100차례 작전 수행
8월부터 존슨스페이스센터서 2년간 훈련 돌입


두 차례 중동 지역에 파병돼 100여 차례 작전을 수행했다. 그후 2009년 해군 ROTC를 통해 장교에 임관했다. 이후 샌디에이고대(University of San Diego) 수학과를 우등으로 졸업하고 하버드 의대에 진학해 의학 박사까지 취득했다. 의대 졸업 후 메사추세츠주 제너럴병원의 응급 의학과 레지던트로 근무하던 중 이번 NASA의 우주비행사에 지원했다.

김씨를 포함한 이들은 8월부터 존슨 스페이스센터에서 2년간의 우주비행사 훈련에 돌입한다. 그 후 김씨는 우주선 탑승 전까지 기술 지원 등의 업무를 오피스에서 수행할 예정이며 추후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연구 수행, NASA의 새 우주선인 오리온(Orion)에서의 심우주 임무 수행 등 우주비행사로서의 임무를 할당받게 된다.

로버트 라잇풋 NASA 국장은 “인원이 늘어난 만큼 더욱 심도있는 연구와 업무 수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이날 선발된 우주비행사들이 모인 텍사스주 휴스턴의 존슨 스페이스센터를 방문해 격려와 기대를 전했다.

12명의 후보 중 최연소는 29세 제시카 왓킨스, 카일라 베론, 제나 카드맨 등이며 최고령은 42세 밥 하인스이며 NASA측은 지원자가 많아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인원을 우주비행사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황주영 기자 hwang.jooyoung@koreadaily.com

관련기사 화성 목성 토성 탐사-NASA 중국 러시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