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1°

2018.11.14(WED)

Follow Us

베트남계 여의사 에드 로이스에 도전장

[LA중앙일보] 발행 2017/06/09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7/06/08 22:50

파운틴밸리 거주 마이 트랜

파운틴밸리의 소아과 의사 마이 칸 트랜(51·사진)이 에드 로이스 연방하원의원(39지구)에게 도전한다.

트랜은 내년 열릴 선거에서 39지구에 출마한다고 지난 5일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트랜은 지난 4월 출마를 선언한 전 캘스테이트 풀러턴 화학교수 필 자노윅츠(33)에 이어 13선의 관록을 자랑하는 로이스 의원에게 도전하는 두 번째 민주당 소속 예비후보가 됐다.

트랜은 로이스가 오바마케어를 폐지하기 위한 '트럼프케어' 법안에 찬성표를 던진 것을 비판하며 자신이 39지구 유권자들을 로이스보다 더 잘 대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39지구에 속하지 않는 파운틴밸리에서 20여 년째 살고 있다. 그러나 연방의회 선거는 거주지와 관계없이 출마할 수 있어 이 사실이 결격사유가 되지 않는다. 9살 때 베트남에서 미국으로 피란 온 트랜은 어린 시절 딸기를 수확하는 일을 했고 하버드대 재학 시절엔 청소부로 일하며 학비를 벌었다. 트랜은 39지구의 많은 이민자 출신 유권자들에게 자신의 스토리가 어필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39지구의 공화당원, 민주당원 비율 차이는 1.7%p에 불과하다.

관련기사 단독 인터뷰 에드 로이스 하원외교위원장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