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8.26(Mon)

"압박·제재 통해 대북 대화 분위기 연내 조성 희망"

강태화 기자
강태화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06/2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6/20 21:41

문 대통령 CBS와 인터뷰

문재인(사진) 대통령이 20일 "금년 중으로 (북한과) 대화를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해서 대화에 대해 조급해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며 "북한에 대해 다양하고 강도 높은 압박과 제재를 통해서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 내는 것, 그것이 금년 중에는 이뤄졌으면 하고 희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화를 언급하면서도 "대화 자체가 목표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전제조건 없는 대화는 북한에 굴복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나는 아무런 전제조건 없는 대화를 말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단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동결시키게 만들고, 2단계로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이뤄야 한다는 단계적 접근방법의 필요성은 미국 내에서도 많이 이야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의 비핵화 전에 대화를 한다는 구상은 미국의 정책과 근본적으로 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미국) 정부의 (대북정책) 실패에 대해 비판하고 있고, 반성하고 있다"며 "나도 트럼프 대통령과 똑같은 생각"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핵무기를 가진 미친 사람(madman)'이라고 지칭했는데 이런 사람과 대화를 진정으로 원하느냐"는 질문엔 "김정은이 합리적이지 않다는 말은 좀 전에 드린 바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도 한때는 '김정은과 함께 햄버거를 먹으며 대화할 수 있다' '김정은과 대화를 할 수 있다면 영광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며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에 대해) 나보다 훨씬 더 많이 나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이 진정으로 바라는 것은 북한의 정권 안전에 대해 확인을 받는 것"이라며 "겉으로는 핵과 미사일로 뻥을 치지만 속으로는 (대화를) 간절히 바라는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 핵시설 등에 대한 선제타격론에 대해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해 더욱 절박한 것은 우리 대한민국이다. 미국으로서는 점차 다가오는 미래의 위협이지만 한국은 지금 당장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선제적 타격은 그 위험이 보다 더 급박해졌을 때, 그때 비로소 논의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 방미 앞서 CBS-WP 인터뷰-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