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8.22(Thu)

[건강이야기] 당뇨병 스스로 알아보는 증상

[LA중앙일보] 발행 2017/06/22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7/06/21 18:22

혈당을 조절하고 유지하는 호르몬인 인슐린의 기능 이상으로 고혈당이 되는 당뇨병은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이다. 고혈당은 조직 괴사 뇌졸중 심혈관질환 같은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데 치료를 받으며 생활습관을 교정하면 비교적 건강하게 살 수 있다.

감염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것은 당뇨병의 신호일 수 있다. 당뇨병은 대개 면역계를 약화시켜 감염에 취약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감염성 질환에 걸려 치료를 받는데 잘 낫지 않을 때도 한번쯤 의심할 필요가 있다. 보고에 따르면 봉와직염 요로감염 질염 등이 흔하게 나타난다고 한다.

소변을 자주 많이 보는 다뇨증이 있다면 역시 당뇨를 고려해보아야 한다. 정상적인 성인은 하루 1~2리터의 소변을 보지만 당뇨병 환자는 2~3리터나 된다. 신체가 소변으로 과도한 당을 배출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다뇨증이 심하면 탈수와 목마름 피로와 스트레스 등으로 일상생활에 큰 지장이 생길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음식을 많이 먹는 데 체중이 늘지 않는 것도 당뇨병의 위험 신호일 수 있다. 포도당은 우리 몸의 에너지원인데 당뇨병인 사람은 포도당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므로 혈당이 높아도 뇌는 계속 포도당을 공급하라고 명령해 배고픔을 느끼게 된다. 심하면 식욕이 비정상적으로 늘어나는 '대식증'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마찬가지로 이유 없이 체중이 감소하는 것도 당뇨병 증상일 수 있다. 과식과 체중 감소 모두 몸이 음식으로부터 얻은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지 못해서 발생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건강 이야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