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6°

2018.09.21(FRI)

Follow Us

"가장 큰 목표는 우의…사드는 공감대 표시를"

허진 기자
허진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06/2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6/26 20:59

전 주미대사들, 문 대통령에 족집게 자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전직 주미대사들에게 '족집게 자문'을 구했다. 문 대통령은 29~3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를 앞두고 이날 오전 주미대사를 지낸 이홍구·한덕수 전 국무총리, 한승주 전 외무부 장관,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 양성철 전 의원, 이태식·최영진 전 외교부 차관을 청와대로 초청해 1시간30분 동안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이 먼저 "구체적 사안에 대한 성과 도출에 연연하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과 우의와 신뢰를 쌓고, 이를 토대로 한·미 동맹 강화의 기반을 탄탄히 하며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허심탄회하고 진솔한 대화를 통해 정상 간 우의와 신뢰를 쌓고 이를 바탕으로 한·미 동맹이 더욱 발전해 나갈 기반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또 "구체적 현안 논의보다 동맹의 의미와 중요성을 부각하는 방향으로, 보다 큰 틀에서의 공조 기반을 다지는 게 바람직하다"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관련국과의 협력 방안 등 두 정상 간 큰 공감대 마련을 기대한다" "가장 큰 목표는 우의를 다지는 것으로 첫 번째 정상회담에 너무 많은 걸 걸어선 안 된다"는 조언들이 나왔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이 (사드 문제를) 이야기할 가능성이 있으니 그런 이야기가 나오면 공감대를 표현하는 수준에서 답변하는 게 좋겠다"고 여러 참석자가 조언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마음을 열 수 있는 아이디어도 제시됐다. 홍석현 이사장은 "트럼프 대통령 가족을 (내년 2월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초청하면 좋아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이태식 전 차관은 "SS레인 빅토리호를 경남 거제시로 예인해 전시하면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의미에서 청소년에게 좋은 교육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6·25 전쟁 중인 1950년 12월 흥남 철수 당시 피란민을 태웠던 'SS레인 빅토리호'는 미국 LA에서 1시간 거리에 있는 샌페드로항에 정박해 있다.

전직 대사들의 조언을 들은 문 대통령은 "성과에 너무 욕심을 부리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과의 우정과 신뢰를 쌓는 데 주력하겠다"는 말을 반복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23일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와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청와대로 불러 만찬을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임 전 장관은 김대중 정부 때 두 차례 한·미 정상회담을 준비했고, (정상회담) 성공과 실패의 경험을 모두 가지고 있다"고 했고, "문 특보는 가장 최근 미국을 방문해 현재의 기류를 가장 정확히 알기 때문에 반드시 만나야 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재인 방미, 트럼프와 2일간 정상회담-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