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8.18(Sun)

[건강이야기] 우울증 개선하는 프로바이오틱스

[LA중앙일보] 발행 2017/06/29 스포츠 25면 기사입력 2017/06/28 19:38

프로바이오틱스가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 있는 사람들의 우울증 증상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프로바이오틱스는 건강에 유익한 살아있는 세균의 무리로서 요구르트처럼 생균이 포함된 기능성 음식이나 제제 등을 통해 섭취할 수 있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검사로 확인되는 특정 질환은 없지만 식사나 가벼운 스트레스 후 복통 복부 팽만감과 같은 불쾌한 소화기 증상이 반복되며 설사 혹은 변비 등의 배변장애 증상을 가져오는 만성적인 질환이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 있는 사람들 중에는 우울증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캐나다 맥마스터대학교 연구팀은 과민성 대장 증후군과 비교적 약한 우울증이 있는 성인 44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한 그룹에는 프로바이오틱스 제제를 다른 그룹에는 위약(가짜 약)을 10주간 섭취하게 했다. 그 결과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한 사람들은 위약을 섭취한 사람들에 비해 우울증 증상이 개선된 경우가 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시작한 지 6주가 지났을 때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한 사람들의 64%에서 우울증 증상이 감소한 반면 위약을 섭취한 사람들은 32%만이 우울증이 완화됐다.

연구팀의 프레미실 버식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 프로바이오틱스 섭취가 장 증상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문제까지 개선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소화기병학(Gastroenterology)'지에 실렸으며 UPI통신이 보도했다.

관련기사 건강 이야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