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4°

2018.09.23(SUN)

Follow Us

'장진호 기념비' 연설 인상적…사드 수습하느라 방위비 방어 못한 느낌

차세현·이철재 기자
차세현·이철재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07/03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07/02 18:23

한·미 정상회담에서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을 묻는 질문에 통일외교안보 전문가 11명 중 7명은 문재인 대통령의 장진호 전투기념비 헌화와 기념사를 꼽았다.

윤덕민 전 국립외교원장은 "문 대통령이 기념사 도중 눈물을 쏟아내는 참전 노병을 지그시 바라보는 장면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그 장면 하나로 미 조야에서 문 대통령에게 가지고 있던 의구심을 해소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신원식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도 "한국을 위해 희생한 미국인들에 대한 예우를 표현함으로써 미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위성락 서울대 객원교수는 정상회담 직전 미 재무부가 대만 무기 판매와 중국은행 등에 대한 제재를 발표한 대목을 꼽았다. 위 교수는 "이 발표가 한.미 정상회담 간에 논의된 주요 현안에 영향을 미친 중대한 상황 변화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에 통일외교안보 전문가들 상당수는 정부가 성과로 내세웠던 '남북대화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지지'를 오히려 아쉬운 대목으로 꼽았다. 전현준 동북아협력원장은 "미국의 지지가 보다 명시적으로 나타났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회담 직전 미국의 중국은행 제재가 동시에 이뤄진 것으로 보아 상황 변화에 따라 미국이 남북관계에 제동을 걸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분석했다. 위성락 교수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문제를 수습하느라 북핵.통상.방위비 문제 등 우리 측의 실질적 이해와 관련된 문제를 제대로 방어하지 못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재인-트럼프, 백악관서 정상회담-5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