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

2018.09.22(SAT)

Follow Us

"재외국민 보호법 만들겠다" 문재인 대통령 동포간담회

박세용 기자
박세용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07/03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7/02 18:57

영사 증원·업무 혁신
차세대 성장도 지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워싱턴 캐피탈 힐튼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황원균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장의 건배사를 듣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워싱턴 캐피탈 힐튼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황원균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장의 건배사를 듣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워싱턴DC 캐피털 힐튼 호텔에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조국의 새 정부는 해외에서도 함께 촛불을 들어준 동포 여러분의 염원으로 출범했고, 그 힘이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 당당할 수 있었던 것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도 그 힘이 크게 작용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재외동포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면서 "동포들의 안전을 위해 재외국민 보호법을 만들고 지원 조직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테러.범죄.재난으로부터 여러분을 안전하게 지키고, 통역이나 수감자 지원 법률서비스를 위해 영사 인력을 확충하고, 전자행정으로 영사 서비스를 혁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워싱턴을 비롯해 캘리포니아, 뉴욕, 하와이에서까지 초청된 600여 명의 한인들은 1일 문재인 대통령과 잔을 높이 들며 조국의 발전과 평화통일, 한미동맹의 굳건한 미래를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이틀 동안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고, 그 과정에서 한미동맹의 발전과 북핵 문제의 해결, 더 나아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사드 문제에서도 민주적, 절차적 정당성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미국 정부의 공감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첫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를 "아주 좋다"고 평가하며 "우리 두 정상 간에 깊은 우의와 신뢰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또한 "두 정상은 북핵 문제 해결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관련 정책을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고, 제재와 대화를 모두 활용해 단계적이고 포괄적인 접근으로 북핵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며 "무엇보다 대화의 문을 열어 놓고 평화적으로 해결하기로 한 것은 큰 성과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가 북핵 문제 해결에 최우선 순위를 두기로 한 것은 미국 외교정책의 큰 변화로, 저는 이 변화와 트럼프 대통령과의 사이에 형성된 신뢰를 토대로 북핵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차세대 동포들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젊은 동포들이 차세대 인재로 성장할 수 있게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힌 문 대통령은 "우리 말과 글을 지킬 수 있도록 한글학교를 지원하고 한국문화를 접할 기회를 확대하겠다. 자녀들이 민족 정체성을 잃지 않으면서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가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재인-트럼프, 백악관서 정상회담-5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