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경제/IT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미주한인상의 총연 ‘매관매직’ 논란
  • 댓글 0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7/09 22:20
  • 스크랩
‘돈 미리 내면 자리 줄게’ … 임명 전 거액 발전기금 요구
신임 집행부, 돈 요구받은 인사들 사과 요청에 진땀 해명
강영기 신임 회장 “돈 요구한 적 없다” 이메일 존재 부인


지난 5월 출범한 제26대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한인상의 총연·회장 강영기)가 이사장 후보군에게 직위 임명에 앞서 발전기금 명목으로 거액의 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 전망이다.

9일 복수의 관계자들과 취재진이 입수한 이메일에 따르면 미주한인상의 총연은 지난 5월 말과 6월 초에 걸쳐 물망에 오른 주요 이사장 후보들에게 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이메일은 강영기 회장 명의로 작성됐으며, 기자가 받은 강 회장 명함 속 이메일과 일치했다.

이메일의 내용이 사실일 경우 돈을 미리 내면 이사장 직위를 주겠다는 일종의 매관매직의 형태로, 능력을 고려해 인재를 등용하겠다는 신임 집행부의 의지와는 거리가 먼 것이다.

상의 총연 정관에는 이사장은 회비로 5000달러를 내도록 돼 있다. 이 금액을 넘어서는 돈은 자발적으로 내는 것일뿐 요구할 수 없다고 한다.

그러나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이사장직을 수락하는 문서에 서명하고 10일 내에 많게는 5만달러를 완납하지 않으면 직위를 무효화시킨다고 까지 집행부가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b>애틀랜타서 열린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 임시총회</b> <br><br> <br>8일 둘루스 소네스타 호텔에서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가 제42차 임시총회 및 제51차 임시이사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애틀랜타서 열린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 임시총회


8일 둘루스 소네스타 호텔에서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가 제42차 임시총회 및 제51차 임시이사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실상 직위를 대가로 회비 납부를 강제한 것으로 풀이될 소지가 큰 대목이다.

요청을 받은 인사들은 자리 제안을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인사는 돈을 내지 않았고 결국 이사장으로 임명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사안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정관에 따르면 발전기금은 신임 회장을 투표하는 전년도 12월까지 내도록 돼 있다”며 “임기가 시작하기도 전에 큰 돈을 요구하는 것은 명백하게 정관에 위배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일부 상의 총연 관계자들은 지난 8일 애틀랜타 둘루스에서 열린 제42차 임시총회 및 51차 임시이사회에서 강영기 회장을 상대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를 요구했으며, 강 회장의 구두 사과를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10여년 간 상의총연 활동을 해오면서 자리를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일을 본 적이 없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해 신임 회장에게 사과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상의 총연의 투명한 집행을 위해서는 명확하게 짚고 넘어가야 한다”며 “상의 총연의 건전한 미래를 위해서 재발 방지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번 논란에 대해 강영기 회장은 9일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누가 이런 말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돈을 요구한 적이 없다”고 사실을 부인했다.

그는 또 본인 명의의 이메일의 존재와 일부 총연 관계자들의 재발방지 요청에 대해서도 “이사장 후보들에게 의견을 들으려 한 적은 있지만 이메일을 보낸 적도 사과를 요구받은 적도 없다”고 일축했다.

취재진은 보강 취재 과정에서 더 명확한 입장을 듣기 위해 강 회장과 재차 통화를 시도했지만 첫 통화 이후에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허겸·박재현 기자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