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47.5°

2018.12.16(SUN)

이번엔 트럼프 장남이…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내통 의혹 재점화

[LA중앙일보] 발행 2017/07/11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7/10 18:16

"클린턴 정보 얻으려 만났다"
쿠슈너 등 캠프 실세도 참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사진)도 지난해 대선 기간 러시아 측 인사를 만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트럼프 캠프의 러시아 내통 의혹에 다시 불이 붙었다. 트럼프 주니어가 트럼프 캠프의 러시아 내통 의혹과 관련해 거론된 것은 처음이다.

뉴욕타임스는 9일 백악관 관계자 다수를 인용해 트럼프 주니어가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 후보 지명을 확정지은 지 2주 뒤인 6월 9일 러시아 당국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변호사 나탈리아 베셀니츠카야를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에서 만났다고 보도했다. 베셀니츠카야가 힐러리 클린턴 당시 대선 후보에게 타격을 줄 수 있는 정보를 주겠다고 약속하면서 성사된 회동이었다는 것. 이날 모임에는 당시 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을 맡고 있었던 폴 매너포트와 트럼프 사위 제러드 쿠슈너 백악관 특별고문도 참석했다.

뉴욕타임스는 "베셀니츠카야가 클린턴에 대한 정보를 실제로 제공했는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이 회동은 당시 트럼프 캠프의 일부 인사들이 승리를 위해 러시아의 도움을 기꺼이 받으려 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트럼프 주니어는 성명을 내고 "지인의 요청으로 만났을 뿐이며, 상대의 이름도 사전에 알지 못했다"면서 "러시아 아동 입양에 관한 이야기를 주로 나눴고 후속 만남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당시 베셀니츠카야가 러시아와 관련된 몇몇 개인들이 민주당 전국위원회에 자금을 대고 있다는 정보를 언급했지만, 너무 모호했고 구체성이 없었으며 전혀 논리적이지도 않았다"면서 "무의미한 정보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트럼프 주니어의 해명에 대해 뉴욕타임스는 최초 해명에서 말이 바뀌었다고 꼬집었다. 트럼프 주니어가 최초 해명에선"러시아 아동 입양에 관해서만 얘기를 나눴을 뿐 클린턴 후보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다"고 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트럼프 러시아 내통 특검 탄핵 기류-8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