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부동산/머니 > 부동산
기사목록|  글자크기
누가 현금을 내고 집을 사는가?
  • 댓글 0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7/13 11:23
  • 스크랩
최근 남가주는 '집이 없어서 못 산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주택에 대한 수요가 많다.

이런 가운데 마음에 드는 집을 찾았지만 다른 바이어가 현금으로 주택값을 모두 지불하면서 집을 뺏겼다는 사례도 종종 들려온다.

공영방송 KPCC에 따르면 패서디나의 로렌 마르티네즈 또한 이런 사람 중 한 명이다. 모든 것이 완벽한 집이었지만 현금을 제시한 바이어 때문에 집을 구입하지 못했다. 상대방이 현금을 준비했다고 하자 마르티네즈는 '그걸 어떻게 이겨'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KPCC는 많은 사람이 대체 누가 현금 100%로 집을 사는지에 대해 궁금해 하기 때문에 이를 조사해 보도했다.

중국인을 비롯한 외국의 투자자가 현금을 주고 집을 구입한다는 것이 일반적 생각이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중국인들의 남가주 투자 열풍은 5년 전 이야기다. 캘리포니아 부동산 협회(CAR)의 조사에 따르면 현금 구입자의 5%만이 외국 투자자라고 한다.

그렇다면 남가주 주택 구입의 20%를 차지한다는 '현금 구입자'는 대체 누구인가?

답은 의외로 간단하다. 돈 많은 부모를 가진 사람들이다. CAR의 매킨토시 회장은 "부모에게 달려가서 집을 정말 사고 싶으니 돈을 달라고 말할 수 있는 구입자"들이 많다고 말한다. USC 러스크 부동산 센터의 리처드 그린 디렉터는 "정말 부유한 부모의 경우 자녀들에게 집을 선물로 준다"고 말했다.

여기에 최근 LA 인근이 IT 기업들의 집결지로 주목을 받으면서 다양한 IT기업에 일하는 사람들 또한 현금으로 집을 산다고 한다. 연봉이 현금으로 집을 살 만큼 높진 않지만 스톡옵션을 통해서 산다는 것. 자신들이 일하는 회사가 주식상장이 될 때 엄청난 규모의 현금이 들어오는 것이다.

그린 디렉터는 "캘리포니아에서는 주식을 팔아 집을 사는 것이 트렌드다"라고 전했다.

조원희 기자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