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4.04(Sat)

'취임 6개월' 트럼프 지지율 36%

[LA중앙일보] 발행 2017/07/1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7/16 20:50

워싱턴포스트·ABC 공동조사
지난 70년 간 대통령 중 최저

취임 6개월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36%에 그친 것으로 16일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이는 지난 70년간 '취임 6개월'을 맞은 미국 대통령들의 국정지지도로는 가장 낮은 것이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6%에 그쳤고 국정 수행에 부정적인 비율도 58%에 달했다. 그의 저조한 지지율은 취임 100일인 지난 4월에 비해서도 6%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제시한 국정 어젠다에 대한 중요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응답 비율은 38%에 불과했고 55%는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3분의 2가량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대표해 세계의 지도자들과 협상하는 것을 신뢰하지 못하겠다고 했고 48%는 미국의 지구적 리더십이 트럼프 대통령 아래서 약해졌다고 답했다.

절반가량이 공화당의 대안보다 기존의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가 좋다고 응답했으며 '트럼프 케어'로 불리는 대안이 좋다는 답은 24%에 그쳤다.

이날 조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대선 기간이던 지난해 6월 러시아 변호사를 만나 '내통' 의혹 파문이 정가를 강타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63%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당시 후보에게 타격을 가하는 정보를 건네받기 위했던 그 만남이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또 60%는 지난해 대선 기간 러시아가 트럼프 캠프에 영향력을 미치려 했다고 응답했다. 이 조사는 지난 10~13일 성인 1001명을 상대로 실시됐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 취임 100일 혼돈 시대-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