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7°

2018.12.15(SAT)

시리아 전쟁 결국 '푸틴의 승리'

[LA중앙일보] 발행 2017/07/21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7/20 21:59

트럼프, 반군 지원 중단…러시아와 공조 모색
푸틴과 회동 앞두고 결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앙정보국(CIA)의 시리아 반군 지원 프로그램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9일 보도했다.

CIA의 반군 지원 프로그램 폐지는 그동안 러시아가 줄기차게 요구해온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들인 것이라는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별도 양자회담을 앞두고 이 프로그램의 폐기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 달 전 백악관에서 마이크 폼페오 CIA 국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회동한 뒤 폐지를 지시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석달 전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을 비난하며 시리아 공군기지를 미사일로 공격하고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있는 한 시리아에는 평화가 없다며 아사드의 축출 가능성을 시사했는데 결국 아사드 정권을 지지해온 러시아와의 협력을 위해 아사드 정권 축출에서 물러선 것이다.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집권하던 2013년 아사드 정권 축출을 위해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시리아 내 반군을 훈련하고 무기를 지원했다.

프로그램 폐지 소식을 들은 중동문제 전문가들은 "푸틴이 시리아에서 승리했다"고 평하며 미국의 반군 지원 중단 결정으로 이 지역에서 미국의 영향력이 소멸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러시아가 2015년 시리아에 군대를 파병한 이후 이 프로그램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는 점에서 트럼프 정부가 이미 러시아 손으로 넘어간 시리아 현실을 인정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미국-러시아 시리아 독가스 공격 충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