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4°

2018.09.23(SUN)

Follow Us

[지역구별 세부 분석] LA한인타운 대표 4명 성적표 '평균 이상'

[LA중앙일보] 발행 2017/07/2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7/20 23:09

1·4·10·13지구 76.28점
전체 평균보다 2.47점 높아
데이비드 류 종합 2위 덕분
1지구 세디요 21일 결석 최다

LA한인타운을 대변하는 시의원들의 지난해 의정활동 성적표는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미주 중앙일보가 2016년 LA시의원 14명의 의정활동을 종합평가한 결과다. 시의원의 의정활동 평가는 한인 언론으로는 최초다.

LA한인타운은 1, 4, 10, 13 등 4개 지구가 나눠갖고 있다. 해당 지구 시의원 4명의 종합평가 점수의 평균치는 76.28점으로 전체 시의원 14명의 평균점수 73.81보다 2.47점 많다.

<표 참조>

초선이자 유일한 한인 시의원인 데이비드 류 시의원(4지구)의 성적이 4명 중 가장 높다. 전체 14명 종합평가에서 2위로 두드러진 활약을 펼친 덕에 4명의 평균 점수가 전체 평균치를 웃돌 수 있었다.

13지구 미치 오패럴 시의원 5위, 10지구 허브 웨슨 시의장도 6위로 선전했다. 그러나 1지구 길 세디요 시의원은 8위로 다소 부진했다. 류 시의원과 세디요 점수 편차는 14.67점으로 크다.

시의원 14명의 의정활동 평가점수를 지도위에 옮겼다. 해당 지역구에 사는 한인 유권자들이 시의원들을 격려 혹은 질책하는 판단 기준이 될 수 있다.



■1지구 길 세디요

LA한인타운 남동쪽 코너가 지역구다. 에코파크, 맥아더파크, 차이나타운 등도 포함된다. 세디요 시의원의 종합평가 순위는 8위로 14명 중 중간 정도다. 지난해 66건을 대표 발의해 50건을 통과시키는 등 입법활동 부문에서 6위로 선전했다. 그러나 출석률에서 꼴찌를 기록해 평균점수가 낮아졌다. 지난해 본회의 출석일 98일 중 21일을 결석했다. 나흘에 하루꼴로 회의장을 비웠다.

■2지구 폴 크레코리언

LA북쪽 노스할리우드에서 밸리 남동쪽 부분까지 포함한다. 아르메니안계 3세인 크레코리언 시의원은 종합점수 64.26으로 14명 중 최하위권(12위)이다. 입법활동이 11위로 부진했고, 결석일 역시 8일로 전체 평균(7.3일)보다 많았다. 거주민25만2300명의 평균 연수익은 4만3600달러로 12위로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시의원 사무실 직원들은 평균 연봉 6만7679달러를 받아 전체 15지구 중 4번째로 높다.

■3지구 밥 블루멘필드

12지구와 더불어 LA북서쪽 끝부분이다. 벤투라 카운티와 LA의 경계지역이다. 종합점수 67.58로 11위 하위권이다. 입법활동 평가 3개 항목의 합산치가 14명 중 꼴찌다. 본회의에 6일 결석했다. 지역구 거주민들의 평균 연봉은 5만1100달러(6위)로 상대적으로 높다. 시의원 사무실 직원 26명의 평균 연봉은 4만9472달러로 밑에서 2번째로 낮다.

■4지구 데이비드 류

LA한인타운 웨스턴 애비뉴를 경계로 서쪽 지역이다. 부촌 행콕파크를 포함한다. 할리우드보울, LA카운티 미술관, 그로브몰, 그리피스파크 등 LA 대표 관광지들이 위치한다. 입법활동 3위, 사무실 직원 1인당 발의안 상정건수 2위로 전체 종합평가에서 2위에 올랐다. 거주민 평균 연봉은 5위로 높은 반면, 시의원 사무실 직원 28명의 평균 세비는 15개 지역구중 가장 적은 4만6788달러다.

■5지구 폴 코레츠

벨에어, 웨스트우드 등 LA의 대표적인 부촌들을 포함한다. 종합성적 9위다. 대표 발의안 건수가 14명 중 5번째로 많았지만, 통과율이 가장 낮은 58.40%였다. 성실도면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본회의 98일 중 5일 결석해 전체 14명 중 4번째로 출석률이 높았다. 주민 26만4900명의 평균 연봉은 15개 지구중 가장 높은 8만2200달러다. 사무실 직원수는 31명으로 2번째로 많지만, 이들의 평균 연봉은 아래서 4번째로 낮은 5만2882달러다.

■6지구 누리 마티네스

한인 다수 거주지역인 밸리지역 한복판이 지역구여서 눈여겨봐야 한다. 시의원 14명중 유일한 여성인 마티네스는 입법활동 9위, 종합평가 10위에 머물러 좋은 평가를 얻지 못했다. 결석일수가 6일로 성실도 면에서 6위에 올라 평균 점수를 다소 만회했다.

■8지구 마키스 해리스-도슨

흑인 다수 거주지인 사우스LA를 9지구와 나눈다. 종합 평가 7위다. 입법활동은 12위로 저조했지만 출석률(95.9%)이 높아 성실도에서 가산점을 얻었다. 또 주민 1인당 시의원 사무실 세비로 내는 금액이 밑에서 3번째로 낮아 평균 점수를 올릴 수 있었다. 지역주민 25만200명의 평균 연봉은 2만6700달러로 15개 지구 중 가장 적다. 시의원 사무실 직원수 역시 20명에 불과해 밑에서 2번째로 적다.

■9지구 커렌 프라이스

사우스LA 지역 대부분과 다운타운 서쪽 일부를 포함한다. 종합평가 13위로 최하위권이다. 대표발의건수가 54건으로 13위에 그친 영향이 컸다. 하지만 통과율은 94.40%로 1위다. 단 3건을 제외한 51건을 책임지고 가결시켰다. 이웃 지역구 해리스-도슨 시의원처럼 출석률이 높아 역시 가산점을 얻었다. 사무실 직원수 26명으로 4번째로 많고, 평균 연봉 6만7482달러로 5번째로 많다.

■10지구 허브 웨슨

LA한인타운 대부분이 지역구에 포함된다. 입법활동 5위다. 상정건수는 72건으로 7위에 그쳤지만 통과율 93%로 두 번째로 높았다. 성실도면에서 최고점을 얻었다. 결석일이 2일에 불과해 출석률 1위로 의사봉을 쥔 시의장으로서 역할에 충실했다고 할 수 있다. 종합평가에서 감점을 받은 부분중 하나가 주민들의 사무실 세비 부담금이다. 주민 1인당 7.10달러를 부담해 14개 지역구중 가장 많았다.

■11지구 마이크 보닌

LA국제공항을 중심으로 LA서쪽 해변을 대부분 포함한다. 지역 거주민수가 28만9400명으로 가장 많다. 입법활동 4위, 종합평가 4위로 상위권이다. 결석일수도 6일로 평균보다 낮아 6개 평가항목중 5개 항목서 5위안에 들었다. 다만 주민 1인당 시의원 사무실 세비 부담금이 3번째(6.77달러)로 높아 감점을 받았다.

■12지구 미첼 잉글랜더

한인 다수 거주지역인 포터랜치, 노스리지, 그라나다힐스 등 밸리 지역 대부분이 포함된다. 종합평가에서 꼴찌를 기록했다. 대표 발의안 건수(14위) 등 의정활동 3개부문 모두 최하위권이다. 출석일 98일 중 13일을 결석해 세디요 의원에 이어 두번째로 많아 성실도면에서도 감점을 받았다.

■13지구 미치 오패럴

LA한인타운 동북쪽, 실버레이크와 에코파크 등을 포함하는 지역이다. 가장 인구밀도가 높다. 종합평가 5위다. 의정활동은 7위지만 결석일이 3일에 불과해 성실도에서 만회했다. 사무실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7만7397달러로 2위다.

■14지구 호세 후이자

보일하이츠를 중심으로 한다. 지역구 중 라티노 인구가 가장 많다. 종합평가 3위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특히 대표발의안이 100건으로 1위를 거두는 등 의정활동 부문에서 2위를 차지했다. 결석일이 12일로 4번째로 많아 전체 점수가 내려갔다.

■15지구 조 부스카이노

LA항구 지역구라고 볼 수 있다. 전체 종합평가 1위다. 대표 발의안 건수 2위(95건), 전체 심의안 중 대표 발의안 비율 1위(52.1%), 통과율 5위 등 고른 성적을 거뒀다.

어떻게 평가했나

가주 감사국(state controller), LA시등기사무소(clerk's office), LA상공회의소가 공개한 자료에서 추출한 객관적 수치만 이용해 '평가 모델'을 만들었다. 총점 100점 만점에 ▶대표 법안 발의(20점) ▶지역구 심의안건중 발의안 비율(20점) ▶통과율(20점) ▶사무실 직원수 대비 발의건(20점) ▶주민 1인당 시의원실 세비 지출액(10점) ▶출석률(10점) 등 6개 항목별 배점을 합산했다.

관련기사 데이터 탐사-LA시의회 의정활동 보고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