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2°

2018.11.16(FRI)

Follow Us

경범죄 추방 단속 '음주운전' 최다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LA중앙일보] 발행 2017/07/2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7/26 20:02

뉴욕 체포자 114명중 17명
한인 1명도 포함…불안 증폭

경범죄자에 대한 연방 이민당국의 추방 단속이 계속되고 있다.

이민세관단속국(ICE) 뉴욕지부가 지난 23일 완료한 11일 동안의 범법 이민자 단속 결과 총 114명이 체포됐는데, 이 중 17명이 음주운전 또는 약에 취한 상태에서 운전을 뜻하는 'DUI' 혐의였다. 30가지 범죄 유형 중 가장 많은 위반 사안이었다. 또 무면허 운전, 가게 등에서 물건을 훔치는 숍리프팅, 무단침입, 체포 거부, 성매매 등의 혐의도 포함돼 있다. 뉴욕주 형사법에 따르면 이들 범죄들은 반복되거나 피해 정도가 크면 중범으로 간주되지만, 첫 범행이거나 피해 규모가 크지 않으면 모두 경범죄들이다.

특히 무단침입의 경우 정도에 따라 단순 규정 위반으로 처리될 수도 있는 사안이다. 물론 이번에 체포된 이민자 중 10명은 마약매매, 5명은 마약 소지혐의 등 마약 관련 범법자들이 많았다. 폭행과 사기 혐의도 각각 8명과 7명이었다.

하지만 중범죄자를 위주로 단속한다는 연방정부의 입장과는 달리 경범죄자도 꾸준히 체포되고 있는 것으로 입증돼 이민자 커뮤니티의 불안감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토머스 데커 ICE 추방단속팀(ERO) 디렉터는 "체포된 이민자 중 커뮤니티에 위협이 될 수 있는 심각한 범법자 9명은 뉴욕주정부로부터 인계받았다"며 "체포된 모든 범법 이민자들은 범죄 혐의에 따라 추방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체포된 범법 이민자 중에는 한국 국적자도 한 명이 포함돼 있으며 뉴욕시 5개 보로에서만 총 99명이 붙잡혔다.

맨해튼에서 36명, 퀸즈에서 32명이 검거됐고, 브루클린에서 15명, 브롱스에서 11명, 그리고 리치몬드카운티(스태튼아일랜드)에서 5명이 체포됐다.

그 외 롱아일랜드 나소와 서폭카운티에서 각각 1명씩, 웨스트체스터카운티에서 6명, 라클랜드카운티에서 3명, 또 허드슨과 오렌지카운티에서 각각 1명씩, 더체스카운티에서 2명이 체포됐다.

관련기사 트럼프 반이민정책-불체신분 두렵다-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