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0.19(Sat)

폭스콘, 위스콘신 주에 100억 달러 규모 LCD 공장 건설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7/27 11:00

트럼프 "1만3000개 일자리 창출"
세계 최대 규모 전자납품 기업
대통령과 애플 입김 작용한 듯

폭스콘 중국 공장. (자료 사진)

폭스콘 중국 공장. (자료 사진)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 납품 기업인 폭스콘이 위스콘신 주에 100억 달러 규모의 공장을 건설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2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콘이 위스콘신주에 거대 LCD(디스플레이 판넬) 공장을 설립해 향후 1만3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번 투자를 두고 “내가 당선되지 않았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라고 말했다.

폭스콘이 위스콘신에 설립할 공장은 20만 스퀘어피트로 펜타곤보다 3배 더 큰 규모다. 이 대규모 공장에서 컴퓨터나 TV 화면, 자동차 대시보드에 쓰이는 액체 수정 디스플레이 판넬을 제조할 계획이다.

설립 초기에는 3000명의 노동자를 고용할 것이며 노동자 1인당 평균 5만3900달러의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폭스콘은 또 앞으로 15년간 약 3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언론은 이번 발표 시점을 주목하면서 애플의 압력 가능성을 지적했다. 이날 발표가 트럼프 대통령이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에게 미국 내 대형공장 3개 건설을 약속했다고 밝힌 다음 날 이뤄졌기 때문이다.

폭스콘이 트럼프 정부로부터 압력을 받고 있는 애플을 위해 미국 투자라는 카드를 사용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유세과정에서 "애플이 중국이 아닌 미국 땅에서 컴퓨터와 아이폰을 만들기를 바란다"며 애플에 압력을 가한 적이 있다.

전문가들은 폭스콘의 투자가 단순히 큰 규모의 공장을 세우는 것이 아니라 주택 및 상가문제, 서비스 산업에도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예측했다.

위스콘신 주 의원들은 막대한 투자 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이전에 비해 약 50배 이상의 보조금을 지급할 것을 빠르게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은 “현재 미국에는 복잡한 시스템의 LCD 공장이 없다. 우리가 이를 바꿀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위스콘신에의 투자가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스콘주 남부 지역구 연방하원의장인 폴 라이언은 이번 거래가 위스콘신의 경제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라고 언급했다. 또 “이번 거래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감소하고 있던 생산직 일자리 수를 늘리겠다는 공약을 실천했다”고 평가했다.

폭스콘의 투자계약은 폴 라이언 대변인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그리고 폭스콘의 관계자들이 함께 주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폭스콘은 대만의 대규모 전자제품 생산기업으로 총 70만 명을 고용하고 있다. 1997년, 애플에 부품을 납품하기 시작하면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현재 아이폰의 부품 일부도 폭스콘에서 제조하고 있다. 폭스콘의 작년 총수익은 1350억 달러였으며 이는 아마존과 비슷한 수준이다. 또 폭스콘은 경제전문지 포춘이 선정한 500대 기업 중 12위를 기록했다.

위스콘신 주의원들은 당을 초월해 폭스콘의 투자를 반기는 분위기다. 하지만 지미 앤더슨 주 하원의원을 포함한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이전에 비해 많은 규모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에 대해 회의적인 견해를 드러내고 있다.

정인아 인턴기자

관련기사 애플 - 무인 자동차 -아이폰-신제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