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19.08.24(Sat)

노승열, 캐나다오픈 2라운드 공동 13위 도약

[LA중앙일보] 발행 2017/07/29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17/07/28 20:17

최경주는 트리플 보기로 45위로 추락

마틴 플로레스(미국)가 28일 PGA 캐나다오픈 2라운드 7번홀에서 자신의 티샷을 주시하고 있다. [AP]

마틴 플로레스(미국)가 28일 PGA 캐나다오픈 2라운드 7번홀에서 자신의 티샷을 주시하고 있다. [AP]

노승열(25)이 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총상금 600만 달러) 둘째 날 순위를 크게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노승열은 28일 캐나다 온타리오 주 오크빌의 글렌 애비 골프장(파 72)에서 열린 대회 둘째 날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3개를 낚아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노승열은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하며 공동 14위를 달렸다. 선두와는 4타 차이로, 1라운드보다 41계단 오른 성적이다.

전날 6언더파를 몰아치며 선두에 한 타 뒤진 공동 6위에 올랐던 '맏형' 최경주(47)는 공동 45위까지 추락했다.

최경주는 이날 1번 홀(파4)에서 트리플 보기를 하는 바람에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한 타를 잃었다. 1, 2라운드 합계 5언더파 179타가 됐다.

김민휘(24)와 강성훈(30)은 2라운드까지 1언더파 145타를 치며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했다.

제임스 한(36)도 공동 45위까지 처졌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이날 3타를 줄이며 8언더파 144타로 전날 공동 17위에서 공동 13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1라운드 1언더파로 부진했던 맷 쿠처(미국)는 이날 4타를 줄여 5언더파 139타 공동 45위로 3라운드에 진출했다.

단독 선두는 마틴 플로레스(35·미국)가 달렸다. 세계랭킹 299위의 플로레스는 이날 6타를 줄여 12언더파 132타로 선두에 올랐다.

개리 우들랜드(미국)는 이날 하루에만 9언더파를 몰아치며 플로레스를 1타차로 바짝 추격했다.

관련기사 LPGA_PGA 골프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