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9°

2018.09.18(TUE)

Follow Us

마틴 루터 킹 목사 동상, 애틀랜타에 선다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8/01 15:43

28일 주청사서 공개… 장소는 리버티 플라자 인근 물망

제작 중인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동상.

제작 중인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동상.

흑인 인권 운동 지도자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동상이 그의 고향인 애틀랜타에 선다.

1일 애틀랜타 저널(AJC) 보도에 따르면 네이선 딜 조지아 주지사 오피스는 지난 주말 마틴 루터 킹 목사 동상 제막 행사를 위한 초대장을 발송했다. 제막식은 오는 28일 다운타운 주청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동상이 설 장소는 미정이다. 그러나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드라이브와 킹 애비뉴가 교차하는 뉴 리버티 플라자 인근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동상이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제막을 기획한 지 2년 만의 일이다. 딜 주지사는 지난 2013년 의회에 걸린 인종차별주의자 톰 왓슨의 동상을 철거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후 다수의 민주당 의원들은 주정부를 대상으로 그 자리에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동상을 설치하자고 요청 해왔다. 현재 주청사에는 유화로 된 킹 목사의 초상화만이 걸려 있다.

킹 목사 동상은 제막까지 우여곡절을 겪었다. 의회와 킹 재단과의 협의를 거쳐야 했고, 특히 원제작자 앤디 데이비스가 동상 제작 도중 교통사고로 사망하기도 했다. 지난해 6월 새로운 조각가 마틴 더우(Martin Dawe)가 프로젝트를 이어받았고, 기업들의 스폰서를 받아 겨우 완성됐다.

관련기사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 피살 50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