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9.23(Wed)

미국인 10명 중 4명 '북한 핵시설 공습 찬성'

김현기 기자
김현기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7/08/0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8/07 21:17

76% "더 강력한 대북제재"

미국인 10명 중 4명(40%)이 북한 핵시설에 대한 공습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55%였다.

국제교류재단 지원으로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가 지난 6월 27일부터 7월 19일까지 성인 20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5%는 북한 핵 프로그램을 미국의 중대한 위협으로 여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 55%, 지난해 60%에서 가파르게 상승했다.

이슬람국가(IS) 등 미국이 직면한 여러 위협 중 북한에 대한 위협 인식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와 함께 미국의 한국 방어 필요성에 대한 인식은 1990년 이후 가장 높았다. 올해 조사 결과 응답자의 62%가 "북한이 남한을 침범하면 미군이 맞서 방어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2015년 47%에서 15%포인트나 늘었다.

북한 핵시설에 대한 공습을 묻는 질문에 공화당 지지자들은 '공습 찬성'이 54%로 반대(40%)보다 많았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들은 찬성(33%) 보다 반대(63%)가 두 배가량 많았다.

다만 공습이 아닌 북한 핵시설 파괴를 위한 미군 투입에는 찬성 응답이 28%에 그쳤다. 미군의 인명 피해를 우려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응답자의 76%는 "북한에 보다 강력한 경제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대답은 공화·민주 등 정치적 성향과 관계 없었다. 68%는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은행과 기업에도 강력한 제재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응답했다.

한편 "북한이 더 이상의 핵무기를 만들지 않는다는 전제 아래 기존 핵무기 보유를 인정하자"는 핵 동결 주장에는 74%가 반대의 뜻을 밝혔다.

관련기사 北 이동식 ICBM 문턱 넘어-핵 탄두-4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