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5°

2018.02.23(FRI)

결혼식 다음날 부부 사망…신부는 못다 핀 19세 학생

[LA중앙일보] 발행 2017/08/10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7/08/09 20:32

결혼식 다음날 교통사고로 사망한 신혼부부가 있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특히 새 신부는 올해 19세에 불과한 학생으로 알려졌다. 오스틴 웨슨과 레베카 보우마 부부(사진)는 지난 4일 결혼식을 올리고 다음날 함께 차를 타고 가던 중 전복사고를 당했다.

남편 웨슨은 현장에서 즉사했고 아내 보우마는 주말 동안 병원에서 사투를 벌이다 이틀 뒤 끝내 사망했다. 보우마에게 영어를 가르쳤던 르네 에드워즈 교사는 제자의 축제 시간이 장례식으로 돌변했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경찰은 현재 전복사고의 원인을 수사하고 있다. 사고는 캔자스주 클리어워터 지역에서 발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