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78.8°

2018.07.17(TUE)

Follow Us

연거푸 고배 마시던 임은정 검사, 결국 승진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조인스] 기사입력 2017/08/11 10:29

"우병우만 도려낸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검찰 고위직도 수사 대상이다"

검찰의 잘못된 관행에 대해 쓴소리를 아끼지 않으며 소신 발언을 했던 의정부지방검찰청 임은정 검사(43·사법연수원 30기)가 승진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10일 임 검사는 서울북부지검 부부장으로 승진했다. 임 검사는 지난 인사에서 2~3차례에 걸쳐 승진이 배제된 바 있다.

임 검사는 검찰 내부에서 검찰의 잘못된 관행을 비판하다 "항명"이라는 말까지 들을 만큼 쓴소리를 아끼지 않은 인물이다. 올해 4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국정농단의 조력자인 우리 검찰의 자성을 촉구하며'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이 글에서 임 검사는 "우병우 구속영장이 또 기각됐다는 뉴스를 자정 무렵 접했다. 우병우의 공범인 우리가 우리의 치부를 가린 채 우병우만을 도려낼 수 있을까"라며 "부실 수사를 초래한 검찰의 직무유기,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의혹, 수사 대상은 전·현직 법무부 장차관, 검찰총장 등 검사장급 이상의 고위직이다"라고 말했다.

임 검사는 과거 故 윤길중 진보당 간사 재심 사건을 맡아 무죄를 구형했다가 징계 처분을 받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공판2부 소속이던 지난 2012년 당시 임 검사 직속상관은 해당 사건에 대해 재판부 판단에 맡기는 '백지구형'을 지시했다. 하지만 임 검사는 이에 반기를 들고 무죄를 구형했다.

이에 법무부는 직무상 의무 위반과 품위 손상을 들며 임 검사에게 징계를 내렸고, 임 검사 역시 징계가 부당하다며 소송을 냈다. 해당 사건은 3년이 다 되도록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임 검사가 처음 유명해진 것은 2007년 광주 인화학교 사건(도가니 사건)의 공판검사를 맡으면서다. 임 검사는 해당 사건을 맡으며 성폭력 피해자들의 인권을 옹호하는 글을 올려 주목받으면서 '도가니 검사'로 알려졌다. 올해 1월 개봉한 영화 '더 킹'에서 안희연 검사 역의 실제 모델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박상기 법무 문무일 검찰- 공수처 신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