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스포츠/연예 > 방송/연예
기사목록|  글자크기
JTBC '뉴스룸' 본격 개편…'앵커 시스템' 강화
JTBC 주말 '뉴스룸' - 아침뉴스 '아침&' 개편, 뉴스 업그레이드 시도!
'팩트체크' 김필규 기자, 이지은 앵커와 주말 '뉴스룸' 진행
  • 댓글 0
[조인스]    기사입력 2017/08/11 12:29
  • 스크랩
보도 부문에 있어 높은 신뢰도를 쌓아온 JTBC가 본격적인 체질 개선을 통해 자사 뉴스를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다는 개편계획을 내놨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앵커시스템의 강화다. 앵커시스템은 말 그대로 앵커에게 편집권 등을 대폭 이양해 뉴스 제작의 독립성을 키우는 체제를 말한다. 주중 뉴스룸의 경우 손석희 앵커가 보도부문 사장을 겸하고 있어서 자연스럽게 이런 체제가 정착돼 왔는데 앞으로 모든 뉴스에 이 시스템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은 이번 개편을 앞두고 "말하자면 뉴스 프로그램을 각각의 독립군으로 만들자는 것이다. 권한과 책임을 앵커를 비롯한 각각의 제작진에 넘겨서 우리 자신의 전체적인 체질을 강화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사장은 "물론 보도담당 사장과 국장이 전체적인 책임을 지는 것은 변함이 없다. 하지만 자율성은 최대한 키우자는 것이고, JTBC보도국이 이젠 그 정도까지는 소화할 수 있는 단계에 왔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매주 금요일부터 일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주말 '뉴스룸'에는 미국 연수에서 돌아온 김필규 기자가 오는 18일부터 앵커로 투입된다. 김필규 기자는 '뉴스룸'의 메인 코너 '팩트체크'의 1대 진행자로 손석희 앵커와도 환상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취재력과 제작력도 뛰어나 주말에도 JTBC뉴스의 전체적인 맥락을 이어가는 데에 적임자로 낙점됐다. 그 동안 주말 뉴스룸을 맡아왔던 이지은 앵커가 함께 한다.

JTBC 아침뉴스 '아침&', 이정헌-황남희 앵커 체제로 업그레이드

아침 뉴스인 '아침&'의 앵커 겸 편집 책임자는 도쿄 특파원을 마치고 돌아온 이정헌 기자다. 오랜 기간 기자로 현장을 누볐던 베테랑이며 또렷하고 정확한 딕션, 신뢰감을 주는 외모가 특징이다. 기존 황남희 앵커와 함께 14일부터 '아침&'을 진행한다. '아침&'은 이날부터 방송시간에도 변화를 준다. 30분을 앞당겨 오전 7시부터 방송된다.

JTBC보도국은 이번 개편을 전후해 '리포트 혁신 연구팀'까지 출범시켰다. 기존의 틀에 박힌 리포트 형식에서 벗어나 JTBC만의 리포트 문법을 만들어 보겠다는 것이 그 목적이다. 손석희 보도사장이 평소 '우리는 지상파도 아니고 종편도 아니고 단지 JTBC여야 한다'고 주장해 온 것을 형식과 내용에서 모두 실현하겠다는 의지로 출범시킨 것. JTBC 보도가 어떤 변화를 또 한 번 보여줄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