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교육 > 종합
기사목록|  글자크기
일리노이주 홈스쿨링 학생 수 증가
"학교에서 배우는 것보다 낫다"
  • 댓글 0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8/1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8/11 17:33
  • 스크랩
공립교육에 불만을 가져 홈스쿨링을 택하는 학부모들이 늘고 있다. 홈스쿨링을 하는 학생 수는 일리노이주를 포함해 미국 대부분 주에서 증가하고 있다. 2012년부터 시작된 A2Z 홈스쿨링 조사에 따르면 일리노이주에서 2013년 약 5만2000명, 2014년 약 5만7000명, 2015년 약 5만8000명, 2016년 약 6만1000명, 2017명 약 6만3000명 정도로 홈스쿨링을 받는 학생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홈스쿨링을 가장 많이 하는 주는 캘리포니아주, 텍사스와 노스캐롤라이나주가 뒤를 잇는다. 일리노이주는 6위로 상위권에 속한다. <표참조>

홈스쿨링은 일리노이주에서 최근 몇 년간 크게 늘었으며 홈스쿨링을 택한 학부모들은 "집에서 배우는 것이 학교에서보다 더 많이 배울 수 있다"고 말한다. 스프링필드에 사는 코흐부부의 5명의 아이 중 3명은 홈스쿨링으로 공부한다. 코흐는 아이들에게 최고의 기회와 학문을 가르치기 위해 홈스쿨링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코흐는 "부모보다 더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부모가 가장 내 아이들의 재능에 신경을 쓰기 때문에 학교보다 홈스쿨링이 더 좋은 기회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일리노이주에서는 등록절차 없이 가정에서 홈스쿨링으로 교육이 가능하며 표준화된 시험은 없다. 홈스쿨 법률협회에 따르면 일리노이주는 홈스쿨링 등록이 필요없는 유일한 11개주 중 하나라고 전했다. 일리노이주에서 홈스쿨링 시 학생의 나이에 맞는 교육을 시켜야 하며 교육은 영어로 진행이 돼야 한다.

이소영 인턴기자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