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경제/IT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아마존 공연 티켓 판매 사업도 추진
공연장에 스폰서 계약제안
  • 댓글 0
[LA중앙일보]    발행 2017/08/12 경제 3면    기사입력 2017/08/11 18:21
  • 스크랩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사업 확장에 나선 가운데 이번엔 공연 티켓 판매 사업까지 넘보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아마존이 문화 공연이나 스포츠 경기의 티켓 판매에 뛰어들고자 공연시설 소유주 여러 명과 수백만 달러 규모의 스폰서십 계약 체결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아마존은 이들 소유주와 관람객 정보를 공유하는 방안을 놓고 협상 중이다.

아마존의 이번 시도는 유료 회원제 쇼핑인 '아마존 프라임'에 신규 고객을 끌어들여 매출을 확대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음악인과 스포츠팀도 아마존을 통해 티켓을 파는 게 돈벌이에 유리할 수도 있다.

아마존은 2015년 영국 런던의 뮤지컬 중심지인 웨스트엔드에서 티켓 판매에 뛰어들어 깜짝 성공을 거둔 바 있다. 일부 공연에서는 티켓 시장을 장악한 티켓마스터마저 누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1인자인 티켓마스터도 바짝 긴장하게 됐다. 주요 운동 경기장, 공연장, 콘서트홀 등을 장악하고 있지만 아마존 프라임의 위협적인 성장세를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아마존과 티켓마스터는 한때 미국 티켓 판매에서 파트너십 체결을 추진했으나 고객 데이터 통제 권한을 누가 가질지 합의하지 못한 탓에 협상이 불발됐다.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