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

2018.09.22(SAT)

Follow Us

트럼프 대통령, 스티브 배넌 경질

한영혜 기자
한영혜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8/1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8/18 18:01

수석전략가로 '오른팔' 역할
"북한에 군사적 해법은 없다"
인터뷰 발언 '천기누설' 논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오른팔로 알려진 스티브 배넌(사진) 백악관 수석전략가를 경질했다.

<관계기사 A-12면>

18일 뉴욕타임스(NYT).워싱턴포스트(WP).CNN 등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선임 보좌관들에게 배넌을 내보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성명에서 "배넌과 존 켈리 비서실장이 배넌의 마지막 날이 되는 데 동의했다"며 "배넌의 그동안의 노고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행운을 빈다"고 밝혔다.

익명의 일부 백악관 관계자들은 배넌이 경질 결정 소식을 듣고 백악관을 떠났다고 말했다.

이에 CNN은 "배넌이 자진사퇴와 해임 중 선택을 강요받았다"며 "배넌의 경질은 트럼프 대통령의 고립주의와 국수주의의 배후로 지목된 백악관 내 가장 논란이 있는 참모의 퇴출을 의미한다. '트럼프 세계'에서 배넌의 이데올로기가 더는 중심이 아님을 보여준다"고 풀이했다.

WP는 "켈리 비서실장이 백악관의 드라마틱한 개편을 준비해왔으며 배넌의 경질은 그 일환"이라며 "맥매스터 보좌관에 대한 배넌의 내거티브 공세와 언론플레이 등에 켈리 실장이 크게 실망했다"고 전했다.

앞서 배넌은 16일 진보성향 매체 '아메리칸 프로스펙트'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미국에 군사적 해법은 없다. 그건 잊어버려라"는 말을 했다. 또 "중국이 북핵을 동결시키는 대가로 주한미군을 철수하는 외교적 딜을 고려해야 한다" 등 각종 현안에 대한 거침없는 발언으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러한 발언 등으로'천기누설' 논란을 일으켰고 결국 트럼프 대통령의 눈 밖에 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인종 갈등에 기름 부은 트럼프 언제 탄핵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