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3°

2018.01.18(THU)

손글씨 편지가 '움짤' 메시지로…삼성 갤노트8 공개

[LA중앙일보] 발행 2017/08/24 경제 3면 기사입력 2017/08/23 18:12

삼성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신작 '갤럭시노트8'(사진)이 23일 베일을 벗었다.

이날 오전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에서 열린 공개 행사에서 1500여 명의 전 세계 언론·정보기술(IT) 관계자들의 이목은 고동진 삼성전자 무산사업부 사장이 손에 쥔 스마트폰에서 쏠렸다. 갤노트 신작이 뉴욕을 찾은 건 '배터리 폭발 사고'로 노트7이 단종된 지 열 달 만이다.

이번 갤노트8은 S펜을 활용한 '아날로그 감성 몰이'에 한층 공을 들였다.

삼성전자가 최대 15초짜리 손글씨 편지를 보낼 수 있는 '라이브 메시지'를 갤노트8의 '킬러 기능'으로 꼽는 것도 이 때문이다.

직접 갤노트8에 저장된 해변 사진에다 S펜으로 "배고프다, 랍스터 먹고 싶다"라고 기록하자 7초짜리 소위 '움짤(움직이는 짧은 동영상)'로 변했다. 이 '움짤'은 이모티콘처럼 지인에게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보낼 수 있다.

사용자의 메모 습관을 배려한 기능도 돋보였다. 화면에 '1. 빨래하기 2. 청소하기 3. 재활용 쓰레기 버리기' 등 주말에 해야 할 일을 적었다. 그런 다음 '압정' 모양 버튼을 누르자 꺼진 화면서도 '할 일 리스트'들이 계속 표시됐다.

S펜의 번역 기능도 똑똑해졌다. 단어 뜻 정도만 찾아줬던 번역기는 71개국 문장을 번역하는 것으로 진화했다.

사용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도량형과 화폐 단위도 바꿔 보여줬다. S펜으로 가리키기만 해도 화씨온도는 섭씨온도로, 파운드는 킬로그램 단위로 전환됐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전세계 출시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