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6°

2018.12.16(SUN)

북한, 핵실험 "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 성공" 주장

[LA중앙일보] 발행 2017/09/0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9/04 20:36

안보리 긴급회의, 초강력 제재안 예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일 핵실험에 앞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왼쪽 넷째)이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했다며 수소탄 개발을 주장하는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장구 형태의 핵폭발장치로 보이는 물체가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일 핵실험에 앞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왼쪽 넷째)이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했다며 수소탄 개발을 주장하는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장구 형태의 핵폭발장치로 보이는 물체가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의 김정은 정권이 3일 문재인·도널드 트럼프 체제 출범 이후 첫 번째 핵실험이자 도합 여섯 번째 핵실험을 감행했다.

북한 핵무기연구소는 이날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지하 핵실험장에서 6차 핵실험 후 3시간 뒤 발표한 성명에서 "대륙간탄도로켓(미사일·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을 성공적으로 단행했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ICBM에 장착할 핵탄두, 그것도 수소탄의 소형화·경량화에 성공했다는 의미다.

핵융합 연쇄반응을 통한 수소폭탄은 우라늄이나 플루토늄 등 핵분열 반응을 이용한 원자폭탄보다 수백 배 이상 강한 폭발력을 지닌 무기다. 실제 군 당국 등은 이번 핵실험 폭발력을 50~160㏏으로 추정했다. 이는 역대 최대 폭발력으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나가사키에 떨어진 핵폭탄(21㏏)의 최소 2.5배다.

<관계기사 4면>

이날 북한의 핵실험은 핵무기를 완성한 뒤 동등한 핵보유국 대 핵보유국 입장에서 미국과 비핵화협상이 아니라 '군축협상'을 하겠다는 전략을 행동으로 옮긴 것이다. 파키스탄이 1998년 5월 28일과 30일 여섯 차례에 걸쳐 핵실험을 한 뒤 국제사회로부터 사실상의 핵보유국으로 묵인받았던 전례를 노리고 있다.

김정은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 양국의 '대화와 압박 병행' 기조는 수정됐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최고로 강한 응징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북한 핵·미사일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면서, 비가역적으로 포기하고 고립시킬 유엔 안보리 결의 추진 등 모든 외교적 방법을 강구하라"고도 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NSC에서는 미국이 보유한 가장 강력한 전략자산의 전개안도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강력한 대북 제재를 준비하고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4일 소집된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이번 주 내에 결의안을 이사국들에 회람시키고 1주일 뒤인 11일 표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월 북한의 두 차례에 걸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안보리가 지난달 5일 북한의 주력 수출품인 석탄의 전면적 수출을 금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제재결의 2371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지 한 달여 만에 또다시 새로운 제재결의가 추진되는 것이다.

미국은 북한의 6차 핵실험 전부터 북한의 전략적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추가 결의에 들어갈 주요 제재방안에 대해 윤곽을 이미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헤일리 대사의 언급에 비춰볼 때 미국은 결의 초안에 북한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으로 관측되는 원유수출 금지를 담으려 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연간 150만~200만t의 원유·석유제품을 수입하는데, 이 중 90% 이상을 중국산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원유가 차단되면 북한군은 물론, 북한 경제에 결정적인 타격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북한의 또 하나의 외화 수입원인 석유제품 수출금지도 제재방안으로 거론된다. 원유가 차단되면 북한의 석유제품 수출도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北 이동식 ICBM 문턱 넘어-핵 탄두-4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