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47.7°

2018.02.20(TUE)

성폭행범에 ‘두번’ 종신형

노연두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9/08 15:54

폭행중 권총으로 살해협박

애틀랜타의 50대 남성이 여성을 총기와 흉기로 협박하며 성폭한 혐의로 애틀랜타 법정에서 두 차례나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애틀랜타 남쪽 헨리 카운티 법원은 8일 마이클 해밀턴(56)이 여성을 9시간 동안 권총과 흉기로 위협 공갈하며 성폭행한 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음에 따라, 두 차례에 걸쳐 무기징역형을 선고했다. 법원은 그에 대해 두번의 종신형에 추가해서 위장 투옥 혐의에 10년형, 공갈위협에 5년형, 폭행에 1년형을 추가 선고했다. 이 형량은 각 범죄행위에 대해 부과할 수 있는 최고 형량이라고 헨리카운티 법무과 미건 매튜시 대변인이 밝혔다.

해밀턴은 지난 2014년 9월 성폭행을 하는 와중에 권총을 꺼내들고 피해 여성의 머리에 대고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했다. 또 9시간동안 감금한채 성폭행하면서 검과 칼로 피해여성을 때리고 괴롭힌 혐의가 드러났다. 피해여성은 9시간의 협박과 폭력, 성폭행 이후 현장을 탈출해 경찰에 신고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