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사건/사고
기사목록|  글자크기
재판 도중 오열한 최순실…"딸 진술이 유죄 증거 되다니"
오전 재판에서 '정씨 증언' 조서 조사
변호인, "정씨 변호 사임해 안위 걱정"
  • 댓글 0
[조인스]    기사입력 2017/09/12 11:10
  • 스크랩
최순실씨가 12일 재판 도중에 오열해 재판이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딸 정유라씨의 증언이 자신의 유죄를 뒷받침할 증거가 된 상황에 대한 억울함과 비통함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12일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오후 재판에서 최씨는 피고인석에 앉자마자 고개를 푹 숙이고 울기 시작했다. 박 전 대통령에게 ‘나쁜 사람’으로 찍혀 좌천됐다는 의혹을 받은 노태강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현 2차관)의 증인신문을 시작하려던 때였다.

조용히 눈물을 흘리던 최씨는 이내 어깨를 들썩이고 손으로 입을 막은 채로 흐느꼈다. ‘흑흑’ 소리가 나오자 최씨의 변호인인 권영광 변호사는 재판부에 “피고인이 힘들어해서 잠시…”라고 요청했다.

재판부는 30분 정도 휴정을 하기로 했다. 박 전 대통령도 어리둥절한 듯한 표정을 지으며 재판정에서 나갔다.

이후 재개된 재판에서 권 변호사는 “오늘 오전에 정유라씨 증인신문 조서가 이 재판에 제출되고, 최근 저희 변호인들이 정씨에 대해 사임을 했다”며 “정씨 안위도 그렇고, 감정이 격해져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1심 재판 녹취록에 대한 증거조사가 진행됐다. 검찰은 지난 7월 정씨가 이 부회장 재판에서 “살시도를 삼성으로부터 구입하면 안 되는지 물어봤더니 엄마가 ‘굳이 그럴 필요 없이 네 것처럼 타면 된다’고 했다”고 증언한 점을 강조했다.

최씨는 오전 재판 말미에 직접 발언권을 얻은 뒤 “검찰이 유라를 새벽부터 데려가서 (증언하게 했다)”라며 “당시 미성년자였던 유라가 간접사실을 가지고 직접사실처럼 이야기한 게 모순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범이란 걸 저와 대통령에게 직접 확인해야하는데 회유 조사하고 공범이라고 하는 것은 모함”이라며 “역사와 진실은 꼭 밝혀진다”고 덧붙였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관련기사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