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고경주 전 美차관보 아들, 연방 하원의원에 도전장
대니얼 아릭 고 "공격받는 '아메리칸 드림' 회복하겠다"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09/12 13:21
  • 스크랩
연방 하원의원에 도전장을 낸 대니얼 아릭 고씨.[캠페인 사이트 캡처]
연방 하원의원에 도전장을 낸 대니얼 아릭 고씨.[캠페인 사이트 캡처]
고경주 전 미국 보건복지부 차관보의 아들 대니얼 아릭 고(32) 씨가 2018년 치러질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 도전장을 냈다.

그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9일 지지자들이 모인 가운데 매사추세츠 제3선거 지구의 연방 하원의원에 출마한다고 발표했다.고 씨는 니키 송가스(민주당) 현 하원의원이 내년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함에 따라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졌다. 12일 현재 '예비선거준비위원회'와 '자금모금위원회'를 꾸리고, 선거 캠페인 사이트(koh2018.com)도 문을 열었다.

그는 앞서 8월 말 마틴 월시 보스턴 시장(민주당)의 비서실장직을 사퇴했다. 월시 시장으로부터는 100% 출마 지지를 받았다고 한다.

고 씨는 웹사이트에서 "저는 '아메리칸 드림'의 힘을 깊이 믿고 있지만 지금 그 꿈은 공격받고 있다"며 "이를 회복하기 위해 의회에 나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균등한 경제적 혜택, 양성평등 등의 진정한 미국의 가치를 추구하겠다고 천명했다.

'아메리칸 드림'의 구체적 사례로는 외증조부모와 조부, 부모의 스토리를 소개했다.

"시리아 출신인 외증조부모는 지금과 같으면 미국 입국을 거부당했겠지만 100년 전 로렌스로 이주해 성공적으로 정착했고, 외조부는 미군 전역 후 이비인후과를 개업했습니다. 한국에서 이민한 조부모도 미국에서 성공적인 삶을 살았고, 부모 역시 공직에서 일하며 봉사했죠."

그의 할아버지는 장면 정부에서 주미 전권공사를 지낸 고(故) 고광림 박사이고, 할머니는 전혜성 전 예일대 교수다. 부친과 함께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차관보급으로 일한 고홍주 전 예일대 법대학장은 작은아버지다.

고 씨가 출마하는 제3선거구는 로웰, 로렌스, 헤이버힐, 앤도버 등 40개 타운을 포함하는 곳으로, 지난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57%대 35%로 트럼프에 승리를 거뒀던 민주당 우세 지역이다.

현지 매체인 보스턴 글로브는 "송가스 의원의 출마 포기 선언 후 여러 후보자가 나서고 있지만, 이들 가운데 고 전 비서실장이 유력후보로 거론되고 있다"며 "지난 1968년 케빈 화이트 보스턴 시장의 젊은 하버드 출신 비서실장 바니 프랭크 전 연방 하원의원 이래 가장 주목받는 비서실장"이라고 보도했다.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하버드비즈니스 스쿨에서 MBA 과정을 밟은 고 씨는 대학 시절 에드워드 M. 케네디 상원의원의 인턴으로 일했고, 하버드 경영대학원 리더십 연구원 프로그램을 통해 토머스 M. 메니노 전 보스턴 시장의 일을 도우며 현실 정치를 배웠다.

또 온라인 비디오 채널 '허프포스트 라이브'의 총책임자로 근무했으며, 미디어계 거물로 꼽히는 아리아나 허핑턴의 수석보좌관으로 활동하다 지난 2014년 시장 비서실장에 임명됐다.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