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연예 > 방송/연예
기사목록|  글자크기
'택시' 이태임X남보라, 악플+루머는 잊고 꽃길만 걸으세요[종합]
  • 댓글 0
[OSEN]    기사입력 2017/09/13 09:13
  • 스크랩

[OSEN=김수형 기자] 이태임과 남보라가 악플과 루머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tvN 예능 ‘택시’에서는 이태임, 남보라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10년차 대표작보다 대표이미지가 강하다”면서 특히 이미지 때문에 노출이 많은 배역을 맡게 됐던 이태임에게 물었다.

이태임은 “제의는 지금도 많이 들어온다”면서 “다양한 기회가 없어 속상하지만 부모님께 손벌릴 수 없으니, 생계를 위해서 포기할 수 없었다”며 어렵게 입을 열었다.

특히 이태임은 “이제 섹시한 이미지보다 연기로 인정받아야한다고 깨달았을 때, 그 작품이 첫발을 대딘 것 같다”며 대표작으로 떠오른 ‘품위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남보라 역시 여동생 이미지역에 대한 고충을 전하며 “20대 넘어도 고등학생 역만 맡았다”면서 이제는 고등학생 이미지를 탈출했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악플과 루머에 대한 어려운 얘기도 꺼냈다. 이태임은 상처를 남긴 과거 악플들을 언급하며 “인신공격이 심했다. 일상생활 못할 정도로 충격이 커서 병원에 입원했다”고 처음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태임은 “내 자신이 썩어가는 느낌이었다. 가족까지 언급해서 정말 힘들었는데, 그때 처음으로 엄마 앞에서 울었다”면서 “엄마만 무너지지 말아달라고, 엄마만 있으면 이겨낼 수 있다고 했다”고 말해 모두를 숙연하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이태임은 “악플사이 응원글 보면 눈물이 핑 돈다”며 응원해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를 가만히 듣고 있던 보라 역시 “저도 성매매 루머에 연루됐었다”고 어렵게 운을 떼면서 스폰서 루머에 대해서도 억울함을 표했다.

보라는 “무시하려고 하니 더 루머가 커졌다”며 당시 고충을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MC들은 “이번 기회로 아픈 기억은 던지고 꽃길만 걸어라”며 응원을 잊지 않았다. /ssu0818@osen.co.kr

[사진] ‘택시’ 캡처

김수형 기자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