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연예 > 축구
기사목록|  글자크기
손흥민, 시즌 첫골 폭발…토트넘, 도르트문트 3-1 제압
전반 4분 벼락 슈팅으로 선제골…케인, 결승·쐐기골 터뜨려
손흥민, 도르트문트 상대 '9경기 7골'…'킬러 입증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09/13 13:49
  • 스크랩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시즌 첫 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1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와 홈 경기에서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과 혼자서 2골을 쏟아낸 해리 케인의 득점포를 앞세워 3-1 승리를 따냈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불과 4분 만에 벼락 슈팅으로 귀중한 자신의 시즌 1호골을 꽂았다.

손흥민은 0-0이던 전반 4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상대 왼쪽 진영을 뚫은 뒤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를 포함해 5경기 만에 나온 자신의 첫 골이다.

손흥민은 이날 최전방을 넘나드는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며 징계로 이날 출전하지 못한 델리 알리의 공백을 말끔히 메웠다.

후반 6분에는 케인의 패스를 받아 골대 정면에서 한 번 접은 뒤 날린 오른발 슈팅이 아쉽게 골대 위를 넘어갔다.

수비수 다리에 걸리긴 했지만, 후반 26분에도 날카로운 슈팅으로 도르트문트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무사 시소코와 교체됐다.

그라운드를 나갈 때는 관중들이 기립 박수를 했고, 손흥민은 손을 흔들어 보이며 응원에 답을 보냈다.

손흥민은 이날 골로 독일 분데스리가 시절을 포함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9경기에서 7골을 뽑아내며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도르트문트를 3-1로 제압하며 '죽음의 조'라고 불리는 H조에서 먼저 기분 좋은 승점 3점을 챙겼다.

손흥민의 선제골 후 전반 11분 도르트문트의 안드리 야르몰렌코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그러나 전반 15분 케인이 상대 수비수의 공을 빼앗아 혼자 몰고 들어간 뒤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후반 11분에는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에 동점골을 허용하는 듯했으나, 심판이 오프사이드로 판정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이어 후반 15분 케인이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왼발 낮은 대각선 슈팅으로 다시 골망을 가르며 쐐기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이후 도르트문트의 반격을 받았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수비수 얀 베르통언이 상대 얼굴을 가격하는 행위로 퇴장당하며 위기를 맞았다.

토트넘은 그러나 추가 실점을 하지는 않고 귀중한 승리를 지켰다.

taejong75@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