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평화를 유지하되 인권개선 요구하라”
카터 전 대통령, 트럼프에 조언
“평화협정 통해 체제 보장해야”
  • 댓글 0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9/13 16:04
  • 스크랩
지미 카터 전 대통령 부부가 애틀랜타 소재 카터센터에서 가진 연례 타운홀 미팅에서 북핵문제와 관련 발언하고 있다. [AJC 온라인 캡처] <br>
지미 카터 전 대통령 부부가 애틀랜타 소재 카터센터에서 가진 연례 타운홀 미팅에서 북핵문제와 관련 발언하고 있다. [AJC 온라인 캡처]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이 북한의 핵 도발 사태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북간 평화협정 논의를 제안하고, “평화를 유지하되, 인권을 개선하고 진실을 말하라”고 조언했다.

카터 전대통령은 지난 12일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의 추가 제재 결의안이 채택된 직후 애틀랜타에 있는 카터센터에서 가진 연례 타운 홀 미팅에서 행한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같이 당부했다.

카터는 이 연설에서 “평화를 유지하고, 인권을 신장시키며, 진실을 말하는 것, 이 세가지를 모두 하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언하고 싶다”고 밝혔다.

만 92세인 카터 전 대통령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에 대해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발언을 쏟아낸 것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다. 카터는 미국이 북한 내부 고위 정책 결정자와 직접 접촉해 협상해야 하며, 한국전쟁의 휴전협정을 끝내는 평화협정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카터는 직접 북한에 세차례나 방문한 것을 언급하며 “트럼프 행정부가 지금 직접 북한에 갈 수 없더라도 나의 최고위 보좌관을 즉시 평양에 보내겠다”고 중재의사를 피력했다.

북한이 미국이나 한국과 같은 동맹국을 공격하기를 원하지 않는다면 미국도 북한을 공격하지 않을 것임을 보장하는 협정을 북한은 원하고 있다고 카터는 주장했다. “우리가 북한 사람들을 사람으로서 존중하며 대화하고 위협하지 않는한 그들과 어떤 진전도 이룰 수 없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카터는 지난 1994년 클린턴 행정부 시절 북핵 개발 시설인 영변을 미국이 폭격할 위기에서 비밀 특사로 직접 북한을 방문해 김일성을 만남으로서 긴장을 해소한 적이 있다. 이후 카터는 긴장이 고조될 때마다, 미국과 북한의 평화협정 논의를 촉구하며 화해를 주장해왔다.





노연두 기자
관련기사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