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7.23(Tue)

골프 치고 술집 가고…공금 멋대로 쓴 옛 축구스타들

[조인스] 기사입력 2017/09/14 11:32

[앵커]

대한축구협회 전·현직 임직원들이 협회 공금을 부정한 용도에 마음대로 쓴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조중연 전 회장과 이회택 전 부회장도 포함됐습니다.

강희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한축구협회 전·현직 임직원 11명이 골프장, 노래방, 유흥주점 등에서 쓴 법인카드 내역입니다.

2011년 7월부터 1년 반 동안 1억 3000만 원을 이런 식으로 썼습니다.

조중연 전 회장은 국제대회에 부인을 3차례 동행하며 3000만원을 사용했습니다

자신과 수행비서 1명의 비용을 부풀려 부인의 항공권과 숙박비를 결제한 것입니다.

지인들과 골프를 치며 1400만원을 법인카드로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이회택 전 부회장은 골프장에서 마흔 세 차례에 걸쳐 800만원을 썼습니다.

다른 임직원 9명은 골프장과 유흥주점 등에서 총 6400여만 원을 사용했습니다.

김주성 전 사무총장과 황보관 전 기술위원회 위원장도 여기에 포함됐습니다.

축구협회는 그러나 공적인 업무에서 사용했다는 입장입니다.

[송기룡/대한축구협회 홍보실장 : 여러 축구 관계자들을 만났을 때 식사를 하고 때로는 주점에 가고 주말에는 골프도 치고, 이런 부분들이 대부분이거든요.]

이들은 2012년 법인카드 사용을 제한하기 위해 도입된 클린카드 제도를 지키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업무상 배임 혐의 등으로 대한축구협회 전·현직 임직원 1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관련기사 2018 러시아 월드컵 신태용 축구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