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9°

2018.09.26(WED)

Follow Us

또 '눈물' 구영회

[LA중앙일보] 발행 2017/09/18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7/09/17 21:05

두 경기 연속 역전 필드골 실패
차저스, 돌핀스에 17-19 패배

LA 차저스 구영회(오른쪽) 17일 남가주 카슨의 스텁헙 센터에서 열린 마이애미 돌핀스와의 2주차 홈 개막전에서 필드골을 실패하고 있다.[AP]

LA 차저스 구영회(오른쪽) 17일 남가주 카슨의 스텁헙 센터에서 열린 마이애미 돌핀스와의 2주차 홈 개막전에서 필드골을 실패하고 있다.[AP]

한인 키커 구영회(23·LA 차저스)가 데뷔 첫 필드골을 성공했다. 하지만 경기 막판 역전 기회를 놓치며 고개를 숙였다.

구영회는 17일 남가주 LA의 스터브허브 센터에서 열린 마이애미 돌핀스와의 경기에서 주전 키커로 나서 필드골(3점) 1개와 보너스킥(1점) 2개로 5득점을 올렸다. 하지만 차저스는 마이애미에 17-19(0-3 10-0 7-10 0-6)로 지며 시즌 개막 후 2연패에 빠졌다.

구영회는 팀이 0-3으로 뒤진 2쿼터 1분 14초, 41야드 필드골을 깨끗하게 성공시켰다. NFL 데뷔 2경기 만에 나온 첫 필드골이었다. 하지만 1쿼터 35초를 남기고 잡은 필드골 찬스에서 찬 43야드 킥은 실패로 돌아갔다. 이어 구영회는 2쿼터 5분 5초를 남기고 멜빈 고든의 터치다운으로 얻은 보너스킥 찬스도 놓치지 않았다. 10-10으로 맞선 3쿼터 8분 24초를 남기고 보너스킥을 한 차례 더 성공시켰다.

17-10으로 차저스가 앞선 상황에서 마이애미가 키커 코디 파키가 필드골 3개를 연달아 성공시키며 19-17 역전에 성공했다. 파키는 4쿼터 1분 10초를 남기고 자신의 역대 최장거리인 54야드 필드골을 성공시켰다.

차저스는 마지막 공격 찬스에서 54야드를 전진했다. 경기 종료 9초를 남기고 구영회의 필드골로 승부를 걸었다. 남은 거리는 44야드. 하지만 구영회가 찬 회심의 킥은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비켜나갔다. 역전 찬스 앞에서 구영회는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구영회는 지난 11일 덴버 브롱코스와의 데뷔 첫 경기에서도 팀이 21-24로 뒤진 경기 막판 시도한 필드킥이 상대 수비수에게 블록 당하며 실패했다. 이번 시즌 필드골 성공률은 25%(4회 시도 1회 성공)가 됐다.

한편 LA 램스는 워싱턴 레드스킨스와 홈 경기에서 20-27로 시즌 첫패(1승1패)를 당했다.이날 워싱턴의 커크 커즌스는 종료 1분여를 남기고 11야드 터치 다운 패스를 성공시키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시애틀 시호크스는 샌프란시스코 49ers 와 경기에서 12-9로 승리를 챙겼다.오클랜드 레이더스는 뉴욕 제츠와 홈경기에서 45-20으로 대승을 거두고 시즌 2연승을 달렸다.

관련기사 램스 -대학 풋볼 NFL- 관련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