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2.22(Sat)

아프간에 미군 3000여명 추가 파병

[LA중앙일보] 발행 2017/09/20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9/19 20:06

"승리없는 전쟁에 지쳤다. 이기기 위해 싸울 것이다."

지난달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적극 개입해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던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추가 파병 규모가 드러났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18일 아프가니스탄에 추가로 미군 3000여 명이 배치되고 있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확히 3000명이 넘는 병력이다. 대부분 이미 이동 중이거나 파병 명령을 통보받았다"고 말했다.

임기 초반 외교정책에서 고립주의를 추구하며 아프간 철수까지 고려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전국으로 생중계된 TV 연설을 통해 "아프가니스탄과 주변 지역에 직면한 안보 위협이 어마어마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우리는 군사행동을 위한 군인 수와 계획을 말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확한 파병인력을 공개하지 않았다. 폭스뉴스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병력 4000명을 추가 파병하는 데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아프가니스탄에는 미군 8400명이 배치돼 있다. 대부분 아프간 경찰과 군대를 훈련시키는 역할을 맡고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문제해결사가 되겠다"고 강조한 만큼 이번에 파병되고 있는 인력은 특수전투를 수행할 요원들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매티스 장관은 "적을 돕는 추가 정보를 제공하고 싶지 않다"며 이와 관련한 언급을 회피했다.

9·11테러 직후인 2001년 10월 알카에다 지도자인 오사마 빈 라덴을 비호하던 아프간 탈레반을 공습하면서 시작된 아프간 전쟁은 미군 역사상 가장 긴 전쟁이 되면서 미국이 지금껏 이 전쟁에 쓴 돈은 7830억 달러에 달한다.

관련기사 아프간 오바마 미군 철수, 트럼프 증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