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19.08.25(Sun)

한·미·일 정상 "대북 제재·압박 강화" 한 목소리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9/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9/21 17:17

3자 회동서 '최고 수준' 합의
문 대통령-트럼프 별도 회담
미 전략자산 순환 배치 확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미국·일본 3국이 북한 도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관계기사 A-3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1일 오찬 모임을 열고 도발을 일삼는 북한을 상대로 제재와 압박의 수준을 최고로 끌어올려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이날 맨해튼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3자 회동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국 정상들이 북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며 이런 내용에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3국 정상은 북핵·미사일 도발이 동북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인식했다”며 “3국 공조를 긴밀히 하자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회동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새로운 대북제재 행정명령을 지지한다는 의견을 밝혔으며 문 대통령은 미국의 방침에 적극적으로 공조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세 정상은 또 안보리 제재결의 2375호가 신속하게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을 높이 평가하고 모든 회원국이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공조하며 중국·러시아와도 협력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3자 회동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한국과 주변 지역의 미국 전략자산 순환 배치를 확대하는 데 합의했다. 두 정상은 “한국의 최첨단 군사자산의 획득과 개발 등을 통해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두 정상은 북한에 대해 압도적인 군사력의 우위를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는 데 공감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을 방문하는 계기에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관련기사 문재인 유엔총회 참석 9월18일 뉴욕 방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