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05.22(Wed)

"평화는 삶의 소명 역사적 책무" 문재인 대통령 유엔 연설

뉴욕=강태화 기자
뉴욕=강태화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09/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9/21 21:09

"북에 더 강력한 제재·압박 필요
촛불혁명은 유엔 정신의 성취
모든 장면이 민주주의…평화"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뉴욕 유엔본부 총회 회의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뉴욕 유엔본부 총회 회의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전쟁을 겪은 지구상 유일한 분단국가의 대통령인 나에게 평화는 삶의 소명이자 역사적 책무"라며 "(북한에 단호하게 대응하는) 우리의 모든 노력은 전쟁을 막고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취임 후 첫 기조연설을 했다. 세계 90여 명의 정상 앞에 선 문 대통령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에 대해 "말할 수 없는 실망과 분노를 안겼다"고 표현했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언급하며 "더욱 강력한 제재와 압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방점은 '평화'에 뒀다. 스스로 피란민 출신이라고 소개한 뒤 "나는 촛불혁명을 통해 전쟁과 갈등이 끊이지 않는 지구촌에 평화의 메시지를 던진 우리 국민들을 대표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촛불혁명이야 말로 유엔 정신이 빛나는 성취를 이룬 역사의 현장이었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모든 장면이 민주주의였고 평화였다. 폭력보다 평화의 힘이 세상을 더 크게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시작은 늦었지만 세계 민주주의의 새로운 희망을 보여줬다는 사실이 매우 기쁘고 자랑스럽다"며 "이제 대한민국은 그 힘으로 국제 사회가 당면한 현안을 해결하는데 선도적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로 평화가 파괴되는 일이 없도록 북핵 문제를 둘러싼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의 붕괴를 바라지 않는다"며 "어떤 형태의 흡수통일이나 인위적 통일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재인 유엔총회 참석 9월18일 뉴욕 방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