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7.13(Mon)

[한국서 은퇴] 시니어 노동비율 OECD 평균 두배

[LA중앙일보] 발행 2017/09/25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7/09/24 11:14

20~30대 청년층은 하위권

OECD와 G20 국가들을 대상으로 월드뱅크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2050년에 은퇴한 시니어들이 의존할 수 있는 <br><br>노동력(20~64세)의 규모가 갈수록 줄어드는 것으로 집계됐다. 공개된 수치는 국가 경제시스템과 <br><br>인력구조가 어느 정도 은퇴자들을 경제적으로 배려하고 있는 지 척도가 된다. 한국은 일본에 비해 소폭 높은 1.39명으로 나타났지만 홍콩, 영국, 미국에 비해서는 낮은 수치를 보였다. [AP]

OECD와 G20 국가들을 대상으로 월드뱅크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2050년에 은퇴한 시니어들이 의존할 수 있는

노동력(20~64세)의 규모가 갈수록 줄어드는 것으로 집계됐다. 공개된 수치는 국가 경제시스템과

인력구조가 어느 정도 은퇴자들을 경제적으로 배려하고 있는 지 척도가 된다. 한국은 일본에 비해 소폭 높은 1.39명으로 나타났지만 홍콩, 영국, 미국에 비해서는 낮은 수치를 보였다. [AP]

한국의 65세 이상 고령층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최상위권으로 나타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조사해 지난 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30대의 참가율이 최하위권인 반면 은퇴 후 쉬어야 하는 고령의 시니어들이 오히려 비율상 더 많이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장기적으로 정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OECD 통계를 보면 한국의 지난해 25~29세 경제활동 참가율은 76.7%로 칠레와 더불어 회원국 35개국 가운데 공동 31위를 기록했다. 20대 후반 경제활동 참가율의 OECD 평균은 80.5%로 한국보다 3.8%포인트 높았다. 1, 2위를 차지한 스위스(90.9%), 아이슬란드(90.1%)는 90%대에 달하고 3위인 일본(88.0%)도 한국보다 11.3%포인트나 높았다. 30대 초반에서도 비슷한 모습이 나타났다.

한국의 30~34세 경제활동 참가율은 77.7%였다. 20대 후반 경제활동 참가율보다 소폭 올랐지만, 순위는 꼴찌에서 4번째인 32위였다. 이는 한국의 낮은 취업률과 무관하지 않은 수치로 보인다. OECD 평균은 82.0%였다.

슬로베니아(93.6%), 룩셈부르크(93.1%), 포르투갈(92.1%), 스위스(91.5%), 스웨덴(90.7%), 아이슬란드(90.6%) 등 상위 6개국은 모두 이 연령대 경제활동 참가율이 90%를 넘었다. 그러나 고령층이 되면 상황이 반대가 된다.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층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31.5%로 아이슬란드(40.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한국의 수치는 OECD 평균인 14.5%의 2배에 달했다.

경제활동 참가율이 청년층에선 낮고 고령층에서 높은 것은 청년층의 취업 시장 진입이 어렵고 고령층은 일자리를 떠나기 어려운 상황이 겹쳐서다.

남성의 경우 군 복무 때문에 기본적으로 사회인이 되는 시기가 다른 국가보다 늦다. 여성들은 육아, 가사에 전념하느라 20대 후반, 30대 초반에서 경제활동을 손 놓는 경우가 상당수다.

반면 고령층은 일하지 않고서는 먹고 살기 어려워 취업 시장을 맴도는 모양새다. 연금 제도가 성숙하지 않은 터라 주된 일자리에서 은퇴하더라도 생계형 창업을 하거나 단순.노무직으로 재취업하는 경우가 많다.

관련기사 시니어 - 소셜연금 - 사회복지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