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7.13(Mon)

은퇴 예정자 78%는 소셜연금 고갈 우려

[LA중앙일보] 발행 2017/10/04 경제 5면 기사입력 2017/10/03 19:10

"실질적인 개혁 필요"
조기 신청 움직임도

소셜연금 혜택의 삭감은 없을 것이라는 정부의 잇단 발표에도 장년층의 '혜택 축소' 우려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이션와이드은퇴연구소(NRI)가 지난 5월 10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향후 10년 내 은퇴를 준비중인 50세 이상의 미국인 중 78%와 최근 10년 새 은퇴한 시니어의 63%는 연금 고갈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동시에 전체 조사 대상자의 63%는 어떤 형태로든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연금 혜택 축소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여론을 반영하듯 조사 대상 시니어들의 80% 가량은 현재의 소셜연금 시스템에 '실질적인 개혁'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

자금 원천을 새로 개발하든지 추가하지 않으면 그 피해를 고스란히 은퇴자들이 짊어지게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최근 연금 재원을 관리하는 소셜시큐리티트러스티는 현재의 시스템으로는 2034년이 되면 재정 고갈로 인해 소셜연금 혜택이 중단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다만 소셜연금 당국과 트럼프 행정부는 의회가 재정 마련 방안에 지나치게 간섭하지 않는 한 은퇴자들은 여전히 예상 혜택의 4분의 3 이상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하지만 현재 수혜자의 30% 이상이 자신의 소득 중 50% 이상을 소셜연금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어 현재 또는 미래 수혜자들의 불안감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NRI 측은 이런 불안감이 전반적인 '조기 신청'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여론조사에서 은퇴 준비자들의 30% 가량이 100% 수혜를 받지 못하더라도 66세 이전에 미리 연금을 신청할 의사가 있음을 밝혔으며, 이들 중 약 17%는 '전액을 받을 수 있을 때까지 기다리다간 연금이 고갈되고 없을 수도 있다'는 불안감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정치권에서는 해결책의 일환으로 소셜연금 수령 연령을 상향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은퇴자들의 80% 이상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한편 현재의 상황과 유사하게 소셜연금의 자금 조달 문제가 제기됐던 83년 당시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은 양당의 합의로 증세를 단행해 위기를 극복한 바 있다.

관련기사 시니어 - 소셜연금 - 사회복지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