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스포츠/연예 > 방송/연예
기사목록|  글자크기
'수상한가수' 성유빈x허공, 恨풀었다..콜미 vs 참기름 [종합]
  • 댓글 0
[OSEN]    기사입력 2017/10/12 08:10
  • 스크랩

[OSEN=박소영 기자]'수상한 가수' 성유빈, 허공을 꺾은 콜미가 참기름의 대항마로 떠올랐다. 

12일 방송된 tvN '수상한 가수'에서 7대 우승자 참기름을 꺾고자 새로운 도전자들이 나섰다. 

첫 주자는 복제가수 신보라를 내세운 콜미. 그는 여성 3인조로 데뷔했지만 뚱뚱한 몸매 때문에 악플로 상처를 받았다며 현재 가수가 아닌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콜미와 신보라의 호흡은 대단했다. 에일리의 '보여줄게'를 선곡했는데 공연장을 압도하는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패널들의 찬사가 쏟아졌다. 특히 4연승 뒤 패널로 금의환향한 '닭발' 정환은 "나 잘 치고 빠졌다. 계속 있었으면 지는 건 둘째 치고 완전 묻혔을 것"이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그에 맞서 날개가 등장했다. 김정민이 복제가수로 나서 이승철의 '소녀시대'를 열창했다. 하지만 콜미가 승리했고 날개의 정체가 밝혀졌다. 주인공은 가수 성유빈. 그는 "군대 전역하자마자 나오고 싶었는데 감개무량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걸리버가 등장했다. 대선배 박상민을 내세운 그는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으로 소름 돋는 목청을 뽐냈다. 그러나 콜미의 벽은 높았다. 걸리버는 허각의 동생 허공이었고 백지영은 그를 보며 눈물을 머금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수상한 가수' 캡처
 

박소영 기자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