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09.21(FRI)

Follow Us

치졸한 욕심은 망신을 낳느니…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10/13  3면 기사입력 2017/10/12 10:36

복권 당첨 ‘男’, 동거녀에 ‘덜미’
몰래 당첨금 수령 하려다

복권에 당첨되자 동거녀와 헤어진 남성이 이 여성 몰래 돈을 수령하려다 법원으로부터 제지를 받았다.
온타리오주 차탐에 거주하는 이 남성은 지난 9월20일 610만달러의 잭팟 행운을 맞았다.
그러자 이 남성은 곧 직장을 그만두고 동거녀에게 알리지 않고 이사한 후 복권공사를 찾아가 당첨금을 요구했다.
그러나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된 동거녀는 법원에 가처분신청을 냈고 복권공사측은 당첨금 지불을 중단했다.
지난달 28일 법원은 “당첨금을 둘러싼 시비가 가려질 때까지 공사측은 돈을 내 주어서는 안된다”고 명령했다.
온주 관련법에 따르면 동거관계라도 헤어질땐 재산을 반반으로 나눠야 하며 이 여성은 3백여만달러를 받을 수 있다.
이와관련, 복권공사측은”법원의 가처분 명령이 없었어도 돈을 바로 내주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복권공사측 관계자는 “당첨금을 내줄때 사전에 사실 여부를 철처한 확인 절차를 거친다”며 “1만달러 이상일 경우 조사관을 통해 인터뷰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