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라이프/레저 > 종교
기사목록|  글자크기
새 총무원장 설정 스님 "불교다운 불교 만들겠다"
  • 댓글 0
[조인스]    기사입력 2017/10/12 11:10
  • 스크랩
대한불교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에 수덕사 방장을 역임한 설정(75) 스님이 12일 선출됐다. 총 선거인단 319명 중 234표를 얻어 압도적 승리를 거두었다.

당선 결과를 확인한 설정 스님은 조계사 대웅전에 가서 고불식을 치르고, 총무원 청사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설정 스님은 먼저 ‘종단이 처한 위기상황’을 짚었다. “지금은 교단 안팎으로 매우 위중한 시기다. 정치권은 협치보다 분열의 모습으로 국민을 실망시키고 있다. 종단에도 지속적 불교개혁에 대한 서로 다른 의견과 갈등이 상존하고 있다”고 종단의 현실을 진단한 뒤 “달리는 말은 말굽을 멈추지 않는다는 마부정제(馬不停蹄)의 뜻을 거울삼아 저는 신심과 원력을 다해 종단 발전에 쉼 없이 진력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선거에서 설정 스님은 ‘거대 여권’의 전폭적 지지를 받았다. 종단을 향한 개혁은 조계종 내 정치권의 이해와 상충할 가능성도 크다. 선거에서 진 ‘정치적 빚’을 떨쳐내고 설정 스님이 얼마나 소신껏 종단 개혁작업을 이루어낼지가 차기 집행부의 과제다.

이번 총무원장 선거에서는 ‘총무원장 직선제 개헌’을 요구하는 집회가 이어졌고, ‘적폐청산’을 요구하는 명진 스님의 단식 농성도 있었고, 후보자를 향한 재산ㆍ학력 등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다.

갈라진 불교계의 화합과 선거기간 불거진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설정 스님은 “사부대중께서 가졌던 의혹들과 지적하신 여러 문제들을 그냥 두고 종단 운영을 할 수는 없다. 어떤 방법으로든 깔끔하게 소명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설정 스님은 덕숭총림 수덕사의 최고 어른인 방장을 역임했다.

수덕사 산내암자인 정혜사에 주석할 때도 몸소 텃밭에서 농사를 지으며 수덕사의 ‘선농일치’ 가풍을 이어왔다. 고령에도 선방에서 대중과 함께 수행생활을 할 정도로 강골이다. 불교계에서는 설정 스님을 주관과 소신이 강한 인물이라고 평한다.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